-3.4℃
연무
미세먼지 86

민주당의 시간은 총선만을 위해 흐른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2.15 02:00
  • 수정 2019.12.15 07:45
  • 강현태 기자

17일 이전 선거법 처리의지 밝히고 총선 준비 이어가

쟁점법안 합의처리보다 총선승리에 관심 많다는 지적

17일 이전 선거법 처리의지 밝히고 총선 준비 이어가
쟁점법안 합의처리보다 총선승리에 관심 많다는 지적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패스트트랙 법안(선거법개정안·검찰개혁안)을 두고 여야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인재영입위원회 닻을 올리고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원회를 통해 예비후보자 검증에 나서는 등 총선 채비에 박차를 가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일인 오는 17일 이전까지 선거법개정안 처리 의지를 거듭 밝힌 상황에서 다각적으로 총선 준비가 이어지자 '민주당이 법안처리 보다 총선에 관심이 더 많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은 지난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인재영입위원회를 구성했다. 보안 유지를 위해 별도의 위원은 선임하지 않고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인재를 추천하기로 했다. 이르면 다음 주부터 분야별로 인재 영입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앞서 △경제·외교·안보 분야 전문가 △소수 계층 대변자 △청년이라는 인재영입 3대 기준을 밝힌 바 있다.

이해찬 대표는 지난달 1일 "정기국회가 끝나고 12월 10일부터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본격적으로 (총선을) 준비하겠다"고 밝힌 바 있지만, 패스트트랙 법안을 포함한 민주당 중점 법안 처리가 늦어짐에 따라 선대위 출범이 미뤄진 상황이다. 하지만 선대위 출범 예고 당시 함께 언급한 인재 영입은 지체 없이 진행되는 모양새다.

아울러 민주당은 이날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원회를 통한 예비후보자 검증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진성준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원회 위원은 차기 총선 예비후보자로 등록한 310명 중 275명에게 '적격' 판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적격 판정을 받지 못한 35명에 대해서는 추가 심사를 갖기로 했다.

진 위원은 △출석 소명이 필요한 15명 △판결문 제출을 요구받은 12명 △소명서를 제출 해야하는 5명 △입장문 제출을 요청받은 2명 △젠더검증소위원회에 회부된 1명 △현장검증조사소위원회에 회부된 3명을 언급하며 "이중에는 중복이 일부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검증위는 오는 15일 4차 회의를 열고 출석소명을 요청한 15명에 대한 대면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4차 회의 결과를 토대로 마련된 예비후보자 명단은 16일 민주당 최고위원회 보고를 거쳐 발표될 전망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