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 난민신청 알선 조직 검거…수억원 수익 챙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4일 10:56:15
    허위 난민신청 알선 조직 검거…수억원 수익 챙겨
    110명 '가짜 신청서'로 입국
    기사본문
    등록 : 2019-10-21 20:1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110명 '가짜 신청서'로 입국

    국내 취업을 위해 장기체류 비자가 필요한 외국인들에게 허위 난민신청서를 써줘 입국을 도운 일당이 출입국 당국에 적발됐다.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21일 기업형 허위 난민 신청 알선 조직 A사 대표 신모(47)씨 등 2명을 출입국관리법 위반과 사문서위조 및 행사 등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당국에 따르면 이들은 2017년 4월부터 작년 6월까지 서울 용산구에 회사를 차리고 태국인 110명에게 '정치적 박해', '가정폭력' 등의 사유가 적힌 가짜 난민사유서를 만들어주는 수법으로 허위 난민 신청을 알선한 혐의를 받는다.

    신씨 일당은 알선 대가로 허위 난민 신청자 1인당 300만∼400만원씩을 챙겨 수억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파악됐다.

    당국은 이들이 들여보낸 110명 중 47명을 검거해 모두 출국하도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