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김소현, 아찔한 입맞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0일 11:43:09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김소현, 아찔한 입맞춤
    기사본문
    등록 : 2019-10-16 10:22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이 아찔한 첫 입맞춤으로 '심쿵' 로맨스에 불을 제대로 지피며 월화드라마 1위를 지켰다.방송 캡처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이 아찔한 첫 입맞춤으로 '심쿵' 로맨스에 불을 제대로 지피며 월화드라마 1위를 지켰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9, 10회에서는 동주(김소현 분)를 향한 마음을 자각한 녹두(장동윤)의 애틋한 첫 입맞춤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

    여기에 두 사람의 입맞춤 직전을 목격, 녹두가 남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율무(강태오)의 모습까지 그려지며 파란을 예고했다. 9, 10회 시청률은 5.0%, 6.6%(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녹두와 옷을 바꿔 입은 동주의 기지와 박대감을 잡아들인 율무의 능력으로 코길이 탈취 대작전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무사히 위기는 넘겼지만 녹두와 동주의 사이엔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두 사람의 관계는 엉뚱한 방향으로 흘렀다.

    술에 취한 동주가 녹두에게 연모하는 이가 있다고 폭탄선언을 한 것. 뒤이어 녹두를 서방님이라 부르는 앵두(박다연)가 나타나고, 당황한 녹두가 이를 무마하기 위해 율무에게 고백하며 입을 맞추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좋아해, 좋아한다고”라는 동주의 주어 없는 취중 진담이 녹두를 흔들었다.

    서로를 향한 알 길 없는 마음 속, 두 사람의 입덕부정기는 깊어졌다. 우연히 연못가에서 재회한 동주에게 녹두는 좋아하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었고, 동주는 마음을 숨겼다. 동주가 자신의 감정을 부정하는 사이에도 녹두의 다정함이 자꾸만 마음을 파고들었다.

    과거의 트라우마로 어둠을 두려워하는 동주를 위해 문을 가리고 불을 밝혀준 녹두. 그날 밤, 녹두는 동주를 향한 연심을 자각했다. 동주 역시 잠든 녹두를 바라보며 "소용없는 짓 안 하기로 했는데. 하면 안 되는데"라며 그에게 향하는 마음과 현실 사이에서 힘겨워했다.

    복수를 위해 마음 준 이 하나 없이 살아온 동주는 녹두의 마음을 외면했다. 하지만 더 이상 숨길 수 없는 감정을 깨달은 녹두의 직진은 거침없었다. "내가 너 좋아해"란 돌직구 고백으로 동주를 뒤흔들었다. 옛 정인 율무를 핑계로 자신의 마음을 거절하려는 동주에게 "그놈은 너 봐도, 너는 그놈 안 봐. 네가 보는 거 나야"라며 기습적으로 입을 맞췄다.

    이어 두 사람의 입맞춤을 목격하고 녹두가 남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율무의 충격 엔딩은 본격적인 삼각 로맨스를 예고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입덕부정기 끝에 서로의 마음을 자각한 녹두와 동주의 '심쿵'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가슴에 불을 질렀다. 아픈 과거로 복수만을 위해 살아왔던 동주이기에 녹두와 자신의 마음을 외면할 수밖에 없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런 동주에게 거침없이 직진하는 녹두의 모습은 여심을 흔들었고, 애틋한 첫 키스 엔딩이 설렘을 무한 증폭시켰다. 또한, 가족들을 습격한 사건에 광해가 연루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 녹두의 모습도 긴장감을 끌어올리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