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
튼구름
미세먼지 61

현대·기아차, 직원 호칭 5→2단계로 축소

  • [데일리안] 입력 2019.08.27 09:13
  • 수정 2019.08.27 09:14
  • 조인영 기자

현대·기아차, 직원호칭 '매니저·책임매니저'로 축소통합

현대차 양재사옥 전경 ⓒ현대자동차현대차 양재사옥 전경 ⓒ현대자동차

현대·기아차, 직원호칭 '매니저·책임매니저'로 축소통합

현대·기아차가 9월부터 일반직 직원 호칭을 매니저와 책임매니저 2단계로 통합한다.

27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직원 호칭이 기존 사원, 대리, 과장, 차장, 부장 5단계에서 매니저와 책임매니저 2단계로 축소된다.

현대·기아차는 "호칭 단계 축소는 전문성 중심 업무환경을 조성하고 수평적인 소통을 촉진하며 상호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직 호칭은 현재 연구원과 책임연구원 2단계로 운영중이다.

앞서 현대·기아차는 올해 3월 임원 직급단계를 축소한 데 이어 직원 인사제도를 개편중이다. 구체적으로 직급·호칭 단계 축소와 절대평가 도입, 승진 연차 폐지 등이다.

직급 체계는 기존 '5급사원(초대졸)-4급사원(대졸)-대리-과장-차장-부장' 6단계에서 4단계(G1∼G4)로 축소하기로 했다. 5급과 4급사원을 묶고, 차장·부장을 통합하는 방안이다.

현행 직급·호칭 체계가 과도한 위계질서를 만들고 승진 부담을 준다는 설문 결과에 따른 것이다. '줄 세우기식' 상대평가를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현대·기아차는 승진 연차 제도도 폐지키로 했다. 이렇게 되면 역량 있는 직원을 발탁 승진할 수 있게 된다. 기존엔 대리에서 과장으로 승진할 때 4년, 차장·부장 승진 시 5년의 승진 연차 제도가 있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부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정기 공채'에서 '상시 공채'로 바꾸기도 했다. 채용 주체도 본사 인사부문에서 각현업부문으로 전환해 직무 중심으로 선발하고 있다.

이에 앞서 현대·기아차는 임원 체계도 개편해 이사대우, 이사, 상무를 상무로 통합하면서 임원을 사장 이하 6단계 직급을 4단계로 축소했다.

아울러 연말 정기 임원인사를 경영환경과 사업전력 변화와 연계한 연중 수시인사로 변경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