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보수통합, 유승민·안철수 함께 해야…황교안 역할 중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21:27:33
    원희룡 "보수통합, 유승민·안철수 함께 해야…황교안 역할 중요"
    "黃, 절박감 갖고 통합 당내 설득 등 나서야"
    한국당 입당 관련해선 "통합 위한 역할할 것"
    기사본문
    등록 : 2019-08-25 10:59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黃, 절박감 갖고 통합 당내 설득 등 나서야"
    한국당 입당 관련해선 "통합 위한 역할할 것"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보아오 아시아포럼 서울회의 2018'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무소속)는 보수통합을 위해선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과 힘을 합쳐야 한다고 주장하며 '황교안 역할론'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지난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제주도지사 재선에 성공했다.

    원 지사는 25일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과 인터뷰에서 "유승민과 안철수는 당연히 같이 가야 하고, 문재인정부에 비판적인 시각을 가진 합리적인 사람은 다 모이자고 해야 한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리더십에 달렸다. 그의 결단과 실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인터뷰에서 원 지사는 "결국 목마른 사람이 우물을 파듯 황 대표가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황 대표 역시 이대로 가만히 있으면 정치적 미래가 없다는 절박감을 갖고 당내 설득은 물론 당 밖의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는 통합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입당에 대해선 "지금은 도정에 전념하고 있다"면서도 "문재인정권을 견제하고 야권 진영의 혁신과 통합을 위해서 내가 해야할 역할이 있다면 그 역할을 하겠다"고 가능성을 시사했다.

    각종 의혹에 둘러싸인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비판을 쏟아냈다. 원 지사와 조 후보자는 서울법대 82학번 동기다.

    원 지사는 "정의를 외치며 자신들의 뜻과 반하는 입장에 대해서는 적대세력이라고 비판하다가 스스로 편법과 합법을 동원한 특혜를 누려왔다"며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이상과 삶이 일치하지 않으면서 이미 권위를 잃었다"고 일침을 가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