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27.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7

'지정생존자' 강한나, 혼란→슬픔→두려움 '섬세한 연기' 호평

  • [데일리안] 입력 2019.07.16 09:29
  • 수정 2019.07.16 09:29
  • 이한철 기자
국정원 요원 국정원 요원 '한나경'으로 열연 중인 강한나가 캐릭터의 복잡한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있다. tvN 방송 캡처.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에서 테러 배후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국정원 요원 '한나경'으로 열연 중인 강한나가 캐릭터의 복잡한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주에 이어 한나경은 오영석(이준혁)의 테러 시간 행적에 대해 끊임없이 의혹을 제기하며 긴장감을 유발했다.

한나경과 김준오(이하율)가 결혼을 약속한 사이임을 알고 있던 정한모(김주헌)는 계속해서 오영석을 의심하는 한나경에게 국정원 요원과 희생자 유가족 중 선택하라 말한다.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 한나경은 결국 "난 그저 희생자 유가족이었어요"라며 국정원 사무실을 나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집 거실에 앉아 떨리는 손으로 김준오와의 웨딩촬영 앨범을 넘기며 아름답고 행복했던 추억을 회상하던 한나경은 이내 오랜 시간 참아왔던 눈물을 터트려 안방극장에 가슴 먹먹한 슬픔을 선사했다. 하지만 슬픔이 가시기도 전에 오영석 생존의 진실을 알고 싶으면 국회의사당 설계도면에서 119호를 찾으라는 발신자 불명의 전화를 받은 한나경의 모습은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이 가운데 캐릭터의 복잡미묘한 감정 변화를 표현하는 강한나의 섬세한 연기가 빛났다. 오영석을 의심하면서도 증명할 방법이 없어 혼란스러운 한나경의 심경을 말투와 표정으로 완벽하게 그려냈다.

그뿐만 아니라 웨딩 앨범을 보며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그리움에 눈물을 흘리다가도 발신자를 알 수 없는 전화에 두려움과 긴장감에 휩싸이는 감정의 흐름을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는 강한나의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진한 여운을 남기고 있다.

의미심장한 메시지와 함께 테러 배후에 점점 다가서고 있는 강한나가 출연하는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는 1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