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5424 명
격리해제
23584 명
사망
450 명
검사진행
19493 명
12.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50

중기중앙회, 자한당과 일본 규제 피해 최소화 논의

  • [데일리안] 입력 2019.07.15 14:29
  • 수정 2019.07.15 14:29
  • 조인영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중소기업인 간담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중소기업인 간담회

중소기업중앙회는 15일 오후 2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갖고 중소기업 현안 과제 56건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해 정용기 정책위의장, 이현재 의원, 정유섭 의원, 김규환 의원, 임이자 의원, 이헌승 당대표 비서실장, 민경욱 대변인이 참석했다.

중소기업계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서병문 한국주물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중기중앙회 회장단, 백종윤 대한기계설비협회장, 김영윤 대한전문건설협회장,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등 중소기업 단체장, 업종별 중소기업인 등 37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구제 프로그램 준비, 추경안 편성 및 통과, 대기업과 부품소재개발 중소기업간 협력체계 구축 등을 논의했다.

이어 최근 산자중기위를 통과한 중소기업협동조합법(협동조합의 공동행위 허용) 입법 마무리 지원, 중소기업 전속고발권 현행 유지 등 협업화·공정화 관련 과제와 함께 내년도 중소기업 근로시간 단축에 대비한 보완 입법, 영세 업종에 대한 최저임금 구분 적용, 외국인근로자 국민연금 부담금 지원 등 노동 문제에 대한 건의도 이어졌다.

이 밖에 중소기업인들은 기업승계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영세 상인으로 구성된 유통상가에 특화된 지원대책 마련, 중소기업 전용 전기요금제 도입 등을 건의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확산이 우려되고, 내년에는 중소기업들도 근로시간이 단축되는 등, 국회와 정부의 선제적 대응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며 “중소기업 현장의 요구를 반영한 법률안들이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돼 중소기업들이 마음껏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