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23.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2

SKT-서울시, 하반기 대중교통에 5G 적용...자율주행 시대 대비

  • [데일리안] 입력 2019.05.23 15:53
  • 수정 2019.05.23 16:01
  • 김은경 기자

“완전 자율주행 시대 앞당겨...세계 최초”

23일 ‘기술 개발 및 실증 협약’

서울교통정보센터(TOPIS) 상황실에서 SK텔레콤 직원이 5G 기반 HD맵의 실시간 업데이트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SK텔레콤서울교통정보센터(TOPIS) 상황실에서 SK텔레콤 직원이 5G 기반 HD맵의 실시간 업데이트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SK텔레콤

“완전 자율주행 시대 앞당겨...세계 최초”
23일 ‘기술 개발 및 실증 협약’


SK텔레콤과 서울시가 올 하반기부터 서울 시내버스와 택시에 5G를 적용한다.

SK텔레콤은 23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정밀도로지도 기술 개발 및 실증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는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단장과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등이 참석했다.

양측은 서울 시내버스와 택시 1700대에 5G ADAS(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를 장착해 C-ITS(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실증 사업 구간의 HD맵(고정밀지도) 실시간 업데이트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도로시설물 관리시스템과 교통안전서비스 등을 개발한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은 대중교통 분야에 5G 기술을 적용하는 세계 첫 도시가 될 예정이다. 해외의 경우 싱가포르가 이르면 2020년부터 시내버스 등에 자율주행 기술 등을 적용한 5G 기반 버스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5G ADAS를 장착한 버스와 택시는 올 하반기부터 자율주행 시험장이 아닌 서울 시내 일반 도로를 달리게 된다. SK텔레콤과 서울시는 먼저 세종대로와 강남대로, 남산1·2호 터널, 신촌로 등 C-ITS 실증구간 121.4km를 달리는 버스 1600대와 일반 택시 100대에 5G ADAS를 설치한다. 향후 ADAS 설치 규모를 5000대로 확대해, 서울 전역의 도로교통정보를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5G ADAS는 차선 이탈 방지 경보, 전방 추돌 방지 기능 등을 갖춰 운전자의 안전 운전을 돕는 시스템이다. 미국연방교통안전위원회(NTBS) 분석에 따르면 ADAS를 장착한 차량은 93.7%의 사망 사고를 예방한다.

5G ADAS를 장착한 버스는 차량-사물 간 양방향 통신도 가능하다. 기존 시내버스는 GPS를 활용해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수준이었지만, 5G ADAS를 장착한 버스는 차량 간 통신(V2V), 차량과 인프라 간 통신(V2I) 등 도로 위 다양한 요소들과 통신할 수 있다.

SK텔레콤 측은 “C-ITS 전 구간에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5G 인프라 구축을 올 하반기까지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