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41 명
격리해제
10446 명
사망
272 명
검사진행
28922 명
17.2℃
온흐림
미세먼지 28

‘스트리플링 위력투’ 다저스, 6연패 탈출…다음은 커쇼

  • [데일리안] 입력 2019.04.15 10:58
  • 수정 2019.04.15 10:58
  • 김평호 기자

밀워키 상대 8이닝 1실점 호투

커쇼, 16일 정규시즌 첫 등판

다저스를 수렁에서 구해낸 로스 스트리플링. ⓒ 게티이미지다저스를 수렁에서 구해낸 로스 스트리플링. ⓒ 게티이미지

LA 다저스가 6연패 수렁에서 마침내 탈출했다.

다저스는 1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에 7-1 완승을 거뒀다.

승리의 일등공신은 선발로 나선 로스 스트리플링이었다.

그는 이날 홀로 8이닝을 책임지며 4안타 1실점 호투로 시즌 첫 승(1패)을 챙겼다.

다저스 타선도 1회 2사 이후 2점을 선취하는 응집력을 발휘하면서 경기 초반부터 스트리플링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6연패 늪에서 탈출한 다저스는 오는 16일부터 신시내티 레즈와 홈 3연전에 돌입한다.

16일 다저스 선발은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다. 스프링트레이닝 초반 어깨 통증을 느낀 커쇼는 재활 끝에 올 시즌 첫 선발 등판 경기를 치른다.

커쇼가 건재함을 보이고, 부상자 명단에 올라있는 류현진이 복귀한다면 다저스는 다시 상승세를 탈 수 있다.

한편, 류현진은 이날 불펜 피칭 40개 정도를 소화하며 복귀 일정을 타진할 전망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