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5.8℃
구름조금
미세먼지 52

‘첫 안타·2출루’ 류현진, 베이브류스도 돌아왔다

  • [데일리안] 입력 2018.04.11 14:00
  • 수정 2018.04.11 14:00
  • 김평호 기자

OAK전 1타수 1안타 1볼넷 맹활약

무사 1,2루 상황서 교체돼 아쉬움

류현진이 타석에서도 맹활약을 펼쳤다. ⓒ 게티이미지류현진이 타석에서도 맹활약을 펼쳤다. ⓒ 게티이미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다저스)이 투타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첫 등판에서의 부진을 제대로 만회했다.

류현진은 11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와 6이닝 1피안타 1볼넷 8탈삼진을 기록하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6회말 팀이 4-0으로 앞선 상황에서 대타 작 피더슨으로 교체된 류현진은 올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7.36에서 2.79가 됐다.

특히 류현진은 이날 타석에서도 1타수 1안타 1볼넷으로 두 차례나 출루에 성공하며 ‘동산고 4번 타자’ 출신다운 타격과 선구안을 과시했다.

2회말 2사 이후 첫 타석에 들어선 류현진은 오클랜드 선발 션 머나야를 상대로 7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내 1루를 밟았다.

4회말에는 2사 1루 상황에서 머나야의 초구 패스트볼을 공략해 3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빠져 나가는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하지만 정작 결정적인 상황에서는 대타로 교체되며 아쉬움을 남겼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4-0으로 앞선 6회말 무사 1,2루 기회에서 타석에 들어설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그러자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을 대신해 작 피더슨을 대타로 올렸다.

이후 피더슨이 삼진 아웃, 테일러가 병살타로 물러나면서 다저스는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차라리 류현진이 그대로 타석에 들어서 번트를 댔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물론 로버츠 감독의 성향상 6회까지 90개를 던진 것을 감안했을 때 류현진은 타석에서의 상황과 관계없이 교체됐을 가능성이 컸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