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6 00시 기준
확진환자
13137 명
격리해제
11848 명
사망
284 명
검사진행
21292 명
23.1℃
온흐림
미세먼지 11

'크리미널 마인드' 임수향 범인 검거 결정적인 단서?

  • [데일리안] 입력 2017.08.11 00:00
  • 수정 2017.08.11 00:52
  • 김명신 기자
배우 임수향이 살인 사건 용의자의 아내로 출연한다. ⓒ tvN배우 임수향이 살인 사건 용의자의 아내로 출연한다. ⓒ tvN

배우 임수향이 살인 사건 용의자의 아내로 출연한다.

tvN ‘크리미널마인드’ 6회에서 임수향은 NCI가 수사 중인 사건에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받고 있는 윤정섭(이규복 분)의 아내 송유경 역을 맡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인 것.

극 중 송유경은 여성 납치 살인사건의 용의자 윤정섭으로부터 만성적인 가정폭력에 시달리며 학습된 무기력감과 타인에 대한 방어기제가 깔려 있는 인물. 이에 NCI가 그녀의 집을 찾았을 때도 경계적인 태도를 보인다고.

특히 자신을 습관적으로 학대하는 남편임에도 불구하고 그를 옹호, 스톡홀름 증후군의 성향까지 보여 무엇보다 그녀의 솔직한 진술이 필요한 NCI의 수사에 난항을 예고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송유경은 차마 보기에도 안타까울 정도로 참담한 몰골을 한 채 NCI를 찾아 눈길을 끈다. 앞서 비록 폭력을 일삼는 남편일지라도 감싸기에 급급했던 그녀가 어떠한 심경의 변화를 겪고 NCI와 대면할 용기를 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송유경의 잔뜩 겁에 질린 눈빛은 절로 보호본능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그녀가 남편에 대한 진실을 가감 없이 털어놓으며 수사에 제대로 협조할 수 있는 상태인지도 의심이 들게 만드는 상황.

‘크리미널마인드’의 제작진은 “임수향은 몸과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은 송유경의 불안정한 심리 상태를 섬세하게 표현해내 연기임에도 불구하고 안쓰럽게 느껴질 정도였다. 임수향이 맡은 송유경은 이번 여성 납치 살인사건에 중요한 키를 쥐고 있는 인물이니 그녀의 입을 통해 나올 한마디, 한마디에 주목 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가정 폭력의 피해자에 완벽히 몰입해 열연을 펼친 임수향의 사연은 10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