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충전 필요’ 손흥민, 최종전으로 미룬 골든 부트


입력 2022.05.16 06:01 수정 2022.05.16 07:40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토트넘, 번리전 승점 3 얻으며 4위 자리 재탈환

상대 집요한 수비에 막혀 리그 22호골 다음 기회

번리전 무득점에 그친 손흥민. ⓒ AP=뉴시스번리전 무득점에 그친 손흥민. ⓒ AP=뉴시스

지친 기색이 역력한 토트넘 손흥민이 득점왕 등극을 시즌 최종전서 타진한다.


토트넘은 15일(이하 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번리와의 37라운드 홈경기서 전반 막판 터진 해리 케인의 결승 PK골을 앞세워 1-0 승리했다.


이로써 21승 5무 11패를 기록한 토트넘은 승점 68로 한 경기 덜 치른 아스날(승점 66)을 제치고 4위 자리로 올라섰다.


이날 토트넘은 수비 위주로 나선 번리를 상대로 전반 내내 두들겼고 마침내 전반 종료 직전 얻어낸 PK를 해리 케인이 성공시키며 결승 선제골을 뽑아냈다.


국내 축구팬들 입장에서는 90분 내내 손흥민의 발끝으로 시선이 모아졌다. 현재 손흥민은 리그 21호골을 기록, 득점 선두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22골)를 맹추격하며 골든 부트 경쟁을 벌이고 있다.


특히 살라는 15일 열린 첼시와의 FA컵 결승서 전반 31분 만에 조기 교체 아웃되며 몸 상태에 이상이 발생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위르겐 클롭 감독은 살라의 37라운드 결장을 예고하며 득점 선두 자리 유지에 빨간불이 켜지고 말았다.


4위 자리를 탈환한 토트넘. ⓒ AP=뉴시스4위 자리를 탈환한 토트넘. ⓒ AP=뉴시스

살라를 따라잡을 절호의 기회를 맞이한 손흥민도 웃지 못했다.


이날 번리 수비수들은 90분 내내 손흥민에게 수비수 1명을 붙이는 것은 물론 공을 잡을 때마다 2~3명이 둘러싸 잔뜩 경계하는 모습이었다.


물론 손흥민도 후반 20분과 36분, 두 차례 결정적 기회를 맞이했으나 포프 골키퍼의 신들린 반사 신경에 가로 막히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여기에 손흥민도 상대의 집요한 수비에 지친 듯 역습 상황서 자신의 장점을 발휘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그나마 다행은 일주일간의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다는 점이다.


토트넘은 오는 23일 시즌 최종전서 노리치 시티와 만난다. 이 경기를 통해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설 마지막 팀이 결정되며 토트넘과 아스날이 피 말리는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손흥민 역시 최종전서 득점왕 등극을 위한 기회를 한 번 더 얻게 된다. 손흥민은 노리치 시티를 상대로 개인 통산 4차례 선발 출전했고 2골-1도움의 맹활약을 펼쳐 전승(4전 전승)의 기억만 안고 있다.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