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16.8℃
맑음
미세먼지 39

한경연 "10월 BSI 전망 84.6...주력 기간산업 더블딥 전망"

  • [데일리안] 입력 2020.09.28 11:09
  • 수정 2020.09.28 11:12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BSI 소폭 상승에도 불확실성 지속...실적치 회복에도 84

3Q 내수·수출·투자 실적, IMF 이래로 22년만에 최저

최근 1년간 종합경기 BSI 추이.ⓒ한국경제연구원최근 1년간 종합경기 BSI 추이.ⓒ한국경제연구원

내달 기업경기 전망이 소폭 회복되겠지만 여전히 불확실성이 클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경제 3대축인 내수·수출·투자 3부문 모두 3분기 평균 실적치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이후 22년 만에 최저를 기록하는 등 여전히 실물경기는 암울한 상황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10월 전망치는 84.6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 달(83.5) 대비 1.1포인트 상승한 수치지만 상승 폭이 점점 감소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이 반영되며 정체되는 양상이다.


BSI는 기준치 100 보다 높을 경우 긍정 응답 기업 수가 부정 응답기업 수 보다 많음을 의미하며 100 보다 낮을 경우 그 반대를 의미한다.


10월 전망치 부문별로는 내수(89.6)·수출(90.2)·투자(89.4)·자금(91.6)·재고(100.8)·고용(92.4)·채산성(91.9)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재고는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재고과잉)을 의미한다.


기업들은 국내외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현지 수요 둔화 및 해외공장 생산차질 지속으로 내수와 수출 부진 심화에 대한 우려가 크다고 응답했다.


업종별로는 전월 대비 비제조업(86.2)은 소폭(+2.9포인트) 상승에 그쳤고 제조업 체감경기(83.4)는 정체(-0.2포인트)됐다.


올해 주요 업종별 BSI 전망치 추이.ⓒ한국경제연구원올해 주요 업종별 BSI 전망치 추이.ⓒ한국경제연구원

특히 국내 주력 기간산업 위주로 부정적 전망이 크게 확대됐다. 자동차(61.1)·기계(85.7)·석유화학(84.6)의 3개 업종은 지난 달 대비 전망치가 10포인트 넘게 하락했고 반도체가 포함된 전자·통신장비(71.4)의 경우,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한경연은 "코로나19 재유행과 높은 대외 불확실성으로 인해 제조업을 시작으로 국내 경제가 재차 침체에 빠지는 더블딥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9월 실적치는 84.0로 전월(79.8)대비 4.2포인트 상승했으나 여전히 80선에 머물며 65개월 연속 부정적 전망을 이어갔다. 부문별로는 내수(88.2)·수출(90.5)·투자(88.5)·자금(90.8)·재고(102.0)·고용(91.3)·채산성(88.0)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한경연은 경제 3대축인 내수·수출·투자 3부문 모두 3분기(7~9월) 평균 실적치가 IMF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이후 22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며 전반적인 경기 상황이 더 암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부문별로는 내수(평균 84.9)와 수출(87.7)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8포인트와 5.3포인트 감소했고 투자(85.7)는 그 2배 수준인 8.9포인트 감소해 3부문 모두 최근 10년 중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기업들의 실적 부진이 지속되고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지난 4월 이후 회복세를 보이던 주력 제조업에 다시 위기가 닥치면서 국내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파급효과가 적지 않을 전망”이라며 “대내외 리스크 대응과 함께 기간산업을 중심으로 한 적극적 유동성 지원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