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5543 명
격리해제
23647 명
사망
453 명
검사진행
19813 명
7.9℃
맑음
미세먼지 24

KB금융, 탈석탄 금융 선언…저탄소 경제 전환 박차

  • [데일리안] 입력 2020.09.27 09:15
  • 수정 2020.09.27 09:15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관련 프로젝트 파이낸싱·채권인수 중단

ESG위원회 중심으로 KB GREEN WAY 2030 전략 추진 가속

KB금융그룹이 25일 서울 여의도본점에서 ESG위원회를 진행하고 있다.ⓒKB금융그룹KB금융그룹이 25일 서울 여의도본점에서 ESG위원회를 진행하고 있다.ⓒKB금융그룹

KB금융그룹은 지난 25일 환경·사회·지배구조(ESG)위원회를 개최하고,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KB국민은행 등 모든 계열사가 참여하는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다고 27일 밝혔다.


지구 온난화로 이상 기후 현상이 심각해지면서 전 지구적으로 대재난 수준의 자연재해가 급증하고, 탈석탄 관련 이해관계자 요구 증대 및 정책·규제 강화 등 대내외 환경 변화가 가속화 되는 상황에서 KB금융은 ESG 선도 금융그룹으로서 환경·사회적 책임 이행에 앞장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기후변화 위기 요인 중 하나인 석탄화력발전소는 석탄 특유의 높은 탄소 집약도로 인해 국가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30%, 초미세 먼지 배출량의 11%를 차지할 정도로 기후변화와 대기오염에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KB금융은 이번 선언을 계기로 지구온난화 억제의 선결 과제인 석탄화력발전 감축을 위해,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파이낸싱 및 채권 인수에 대한 사업 참여를 전면 중단할 예정이다.


또 KB금융은 탈석탄 금융 선언을 통해 지구 평균 온도 상승폭을 1.5℃이하로 제한하고자 하는 파리기후협약 등 전 세계적 노력을 지지하고 적극 동참할 예정이며, 환경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책임 있는 금융서비스 제공을 통해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 주도 및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금융 관련 투융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친환경 요소를 고려한 새로운 비즈니스 영역에 대한 투자 기회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환경 관련 민간투자사업 분야, 신재생에너지 및 친환경 선박·자동차 등에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이를 위해 ESG 채권 발행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KB금융은 지난해 9월 전문 컨설팅을 바탕으로 ESG 전략 방향을 수립한 상태다. 이후 올해 3월 ESG 경영전략 가속화를 위해 윤종규 회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2인 및 사외이사 7인의 이사 전원으로 구성된 ESG위원회를 신설함으로써 ESG경영 실행력을 대폭 강화했고, 지난 달에는 2030년까지 그룹의 탄소배출량을 2017년 대비 25% 감축 및 현재 약 20조원 규모인 ESG 상품·투자·대출을 50조원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KB 그린 웨이(GREEN WAY) 2030을 발표했다.


KB GREEN WAY 2030은 ▲환경을 위한 기후 변화 전략 고도화 ▲사회를 위한 책임 경영 내재화 ▲투명한 기업지배구조 확산이라는 3가지 ESG 전략 방향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다. 특히 환경을 위한 기후 변화 전략 고도화 추진을 위해 지난 8월 적도원칙 가입을 선언하고 국민은행에서 적도원칙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있으며, 이번 탈석탄 금융 선언을 마중물로 해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KB금융 관계자는 "기업의 환경·사회적 책임 실천, 선제적인 기후 변화 대응 및 친환경 금융 추진에 대한 ESG위원회의 강력한 실천 의지를 바탕으로 국내 금융그룹 최초 탈석탄 금융 선언을 공표하게 됐다"며 "KB금융은 ESG경영 선도 금융그룹으로서의 위상에 걸맞게 실질적인 ESG경영 실천을 솔선수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