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5.4℃
맑음
미세먼지 97

[D:FOCUS] 하지원 "연기자, 슈퍼우먼 같다고 생각해"

  • [데일리안] 입력 2020.09.23 09:54
  • 수정 2020.09.23 09:54
  • 류지윤 기자 (yoozi44@dailian.co.kr)

ⓒ하퍼스 바자 코리아ⓒ하퍼스 바자 코리아

배우 하지원이 담백한 얼굴이 돋보이는 화보와 함께 진솔한 인터뷰를 공개했다.


하지원은 하퍼스 바지와 함께 화보를 진행했다. 하지원은 화보에서 메이크업을 덜어내고 군더더기 없는 모습에 집중했다.


그는 인터뷰를 통해 새 영화와 연기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하지원은 “처음에 연기자가 되고 싶었던 이유는 사람들을 울기도, 웃게도 하는 ‘슈퍼우먼’ 같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런 사람이 어떤 건지 궁금했다. 스타가 되고 싶었던 것 도 아니고, 연예인이 되고 싶었던 것도 아니고 그저 그런 사람의 힘을 갖고 싶었다. 감사하게도 좋은 작품을 만나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배우가 되고 싶었던 이유를 밝혔다.


또 그는 “연기를 하면서 새로운 사람들과 새로운 공간에서 산다는 게 좋았다. 어릴 때는 그 시간밖에 없으니까 세상돌아가는 걸 모르고, 그냥 세상이 멈춰 있었다. 그래서 더 에너지를 작품에 쏟았다면, 지금은 이 세상에 발을 붙인 하지원으로 다른 것들을 보고 경험하고 있다. 신기한 것도 되게 많고, 이 세상도 재미있더라. 조금씩 바뀌고 있는 것 같다”고 지난 배우 생활을 돌아봤다.


하지원은 신작 ‘담보’에 대해 “결국 사랑에 대한 이야기다. 가족이 아니더라도 그걸 뛰어넘는 사랑. 가족의 형태가 많이 달라진 지금 같은 시기에 보는 사람들의 감정을 건드리는 영화다. 나의 연기 보다는 보석 같은 감정을 가져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담보’는 29일 개봉하며 성동일, 김희원, 하지원이 함께 출연한 작품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