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11.9℃
맑음
미세먼지 25

주민역량강화사업 통합…도시재생예비사업으로 격상

  • [데일리안] 입력 2020.09.23 06:00
  • 수정 2020.09.22 17:31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23일부터 도시재생예비사업 첫 공모…약 80곳 선정, 총 100억 지원

ⓒ국토교통부ⓒ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 역량강화 사업을 도시재생예비사업으로 통합하고, 23일부터 첫 '도시재생예비사업' 공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도시재생예비사업은 그간 주민역량강화를 위해 개별 운영되던 ‘주민참여프로젝트 사업,’ ‘사업화지원 사업,’ ‘소규모재생사업’을 ‘도시재생예비사업’으로 통합한 것이다.


10인 이상 지역주민이 단기(1년 이내)에 완료할 수 있는 도시재생 사업을 발굴하고 지자체에서 이를 신청하면 국토부가 평가‧심사를 거쳐 국비를 지원(1곳당 최대 2억원)하는 사업이다. 선정규모는 약 80곳으로 총 100억원의 국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기존 ‘소규모재생사업’의 추진체계와 내용을 기반으로 하되, ‘주민참여프로젝트’와 ‘사업화지원’ 사업에서 추진하였던 도시재생 관련 사업계획 수립 및 사업화 과정 지원 관련 컨설팅을 추가하여 좀 더 포괄적으로 주민역량을 강화하도록 세심하게 고안됐다.


기존 역량강화사업을 도시재생예비사업으로 개편한 만큼, 2022년부터는 도시재생예비사업을 완료한 지자체에 한하여 시·도가 선정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신청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사업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도시재생예비사업으로 개편 후 최초 시행되는 공모이므로, 지자체가 충분한 시간을 갖고 사업 구상을 할 수 있도록 8주간의 신청기간을 부여했고, 내년 초부터 사업에 즉시 착수할 수 있도록 선정을 12월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예비사업과 기존 뉴딜사업과의 시너지를 강화하기 위해, 앞서 추진 중인 뉴딜사업의 추진 성과(2020년 11월말 기준)가 양호한 기초지자체가 예비사업을 신청할 경우에는 가점을, 성과가 부진한 지자체에는 벌점(패널티)을 부과할 계획이다.


‘지역 자원조사·마을문제 해결 등 사업계획 구체화 및 창업육성’ 사업은 그간 주민들만으로는 다소 어려웠던 점을 고려해, 이를 지원하기 위한 전문가 컨설팅을 사업계획에 포함하는 것을 권고했다.


이번 공모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23일부터 국토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11월 13일부터 4일간 지자체 신청서를 접수하고, 1차 서면평가와 2차 발표평가를 거친 후 12월 중 최종 발표할 계획이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도시재생의 성패는 지역주민과 지자체가 얼마나 내실 있게 준비를 잘 하였는가에 달려 있으므로, 도시재생예비사업을 충실히 하여 그 성과가 도시재생뉴딜사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