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5836 명
격리해제
23869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684 명
16.1℃
맑음
미세먼지 30

코로나 대출 이자 상환유예 재연장…커지는 폭탄돌리기 공포

  • [데일리안] 입력 2020.07.30 06:00
  • 수정 2020.07.29 15:35
  • 이나영 기자 (ny4030@dailian.co.kr)

대출만기 연장 37조1596억…이자납입 유예는 3921억

빚으로 버티는 연명대출 장기화시 대규모 부실화 우려

금융당국의 압박에 은행권이 오는 9월 말까지 계획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재연장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지만 내부에서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데일리안 이나영 기자금융당국의 압박에 은행권이 오는 9월 말까지 계획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재연장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지만 내부에서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데일리안 이나영 기자

금융당국의 압박에 은행권이 오는 9월 말까지 계획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 조치를 재연장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지만 내부에서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언제까지 장기화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이자마저 유예해주면 어차피 발생할 부실이 내년 이후로 이연되는 '폭탄 돌리기'일 뿐이라는 지적이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재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IBK기업은행 등 주요 은행들은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 연기 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연장하는 쪽으로 무게를 두고 있다.


현재 은행들은 지난 4월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만기가 다가오는 대출에 대해 6개월 이상 만기연장 및 이자 상환을 유예해 주고 있다.


6곳 시중은행에서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만기를 연장해준 대출금은 37조1596억원, 상환을 유예해준 이자는 3921억원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원금 상환 유예 규모는 3조3827억원에 달한다.


대출 만기 연장 시한이 1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금융당국의 압박도 거세진 상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23일 5대 금융지주 회장(KB금융, 신한, 우리, 하나, NH농협)들을 만나 코로나 대출 만기 연장을 추가로 연장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출 만기연장과 관련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를 연장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29일에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과 가진 조찬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위기가 아직 진행중인 만큼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금융대책 이행에 만전을 기대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중소기업들도 대출 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유예가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중기중앙회가 최근 은행 대출이 있는 중소기업 274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소기업 78.1%가 대출 원금 상환 만기연장과 이자 상환유예 조치가 동시에 연장돼야 한다고 답했다. 추가 연장 기간에 대해서는 절반인 51.5%가 ‘내년 말까지’라고 응답했다.


그러나 은행들은 원금 상환을 일정 기간 재연장해주는 것에는 공감하지만 이자상환 유예에 대해서는 부담을 느끼는 분위기다.


이자상환 유예를 신청한 경우에는 이미 부실 한계선상에 도달한 기업이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다하더라도 향후 이자를 상환해야 하는 상황이 오면 대출 원금까지 포함해 부실이 한꺼번에 발생할 소지가 크다.


특히 코로나19가 가을철 2차 대유행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어 기업의 경영 상황 개선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또한 매달 이자를 납부하지 않으면 대출받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경영 상황을 파악하기 어렵다는 점도 부담요인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자 상환 유예가 지속되면 오히려 기업에 독이 될 수 있다”며 “만기 연장, 이자상환 유예 등으로 연명하는 부실여신이 될 가능성이 크고 은행 건전성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