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60 명
격리해제
13729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489 명
24.1℃
튼구름
미세먼지 19

홍콩 경찰, '주권반환 기념 집회' 23년 만에 첫 금지

  • [데일리안] 입력 2020.06.28 14:09
  • 수정 2020.06.28 14:11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홍콩 주권반환 후 처음으로 홍콩 재야단체가 주관하는 주권반환 기념 집회가 금지됐다.(자료사진) ⓒ뉴시스홍콩 주권반환 후 처음으로 홍콩 재야단체가 주관하는 주권반환 기념 집회가 금지됐다.(자료사진) ⓒ뉴시스

홍콩 주권반환 후 처음으로 홍콩 재야단체가 주관하는 주권반환 기념 집회가 금지됐다.


28일 연합뉴스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홍콩의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 온 재야단체 민간인권전선이 신청한 내달 1일 주권반환 기념 집회를 불허했다.


해당 집회는 지난 1997년 홍콩 주권반환 후 매년 개최돼 왔다. 지난 2003년에는 홍콩 정부가 국가보안법 제정을 추진했지만 같은해 7월 1일 50만명에 달하는 홍콩 시민이 거리로 나와 국가보안법 반대를 외치자 법안을 취소했다. 지난해 7월 1일에는 55만명의 홍콩 시민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집회 불허의 근거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과 사회 불안 우려 등을 내세웠다. 이에 민간인권전선은 연령대별 혹은 주소별 소그룹을 만들어 집회에 참석하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을 반영한 집회 계획을 제시했지만 경찰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편, 홍콩 경찰은 지난 5월 1일 노동절 시위, 6월 4일 톈안먼 민주화 시위 기념 집회 등 지난 1997년 주권반환 이후 계속 허용해 오던 연례행사 격의 시위를 올해는 전혀 허용하지 않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