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14 명
격리해제
13786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375 명
31.4℃
온흐림
미세먼지 25

코로나19 ‘고위험시설’, 네이버 QR코드 찍고 출입한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6.10 09:47
  • 수정 2020.06.10 09:49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네이버 앱·웹에 전자출입명부 시스템 적용

한성숙 “인터넷 플랫폼 시대적 역할 부응”

네이버앱 QR코드 전자출입명부.ⓒ네이버네이버앱 QR코드 전자출입명부.ⓒ네이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지정한 고위험시설이나 자발적 적용을 신청한 시설에 도입되는 전자출입명부(KI-Pass)를 10일부터 모바일 네이버 애플리케이션(앱)이나 웹을 통해 작성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는 정부가 제공하는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에 참여, 국가 차원 방역 관리에 적극 협력한다고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국가적 위기 상황 속에서 인터넷 플랫폼 서비스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국내 대표 인터넷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무와 시대적 역할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네이버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 사용법은 간단하다. 미리 로그인한 네이버 앱이나 웹 우측 상단 프로필 아이콘을 클릭하면 나타나는 ‘내 서랍’에서 ‘QR 체크인’ 버튼을 누르면 된다. 최초 이용하는 경우와 월 1회 휴대전화번호 인증만 하면 된다.


안드로이드5.0이나 iOS11 버전 이하, 구 버전 네이버 앱 사용자는 왼쪽 상단 삼선(三) 메뉴의 프로필 아이콘을 클릭한 뒤 내 정보 탭에서 QR 체크인을 이용할 수 있다.


네이버 첫 화면 검색창 하단에 있는 배너나 ▲QR코드 전자명부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전자출입명부 ▲QR코드 출입 ▲QR KI Pass와 같은 검색어를 입력해도 사용 가능하다.


이처럼 네이버 앱과 웹에서 QR코드 기능을 실행한 뒤 시설 관리자에게 제공하기만 하면 된다. 네이버와 정부는 해당 시스템 도입을 통해 방역조치가 더 정확하고 신속해지는 한편, 사용자 편의성 역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측은 사용자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노력한다. 사용한 네이버 앱 전자출입명부 QR코드는 암호화한 뒤 사회보장정보원과 분산해 저장하며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당국이 두 정보를 합쳐 이용자를 식별하고 4주 후 자동 폐기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