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0 00시 기준
확진환자
13338 명
격리해제
12065 명
사망
288 명
검사진행
23527 명
24.1℃
맑음
미세먼지 8

현대오일뱅크, 20년 만에 주유소시장 2위 등극

  • [데일리안] 입력 2020.06.01 13:40
  • 수정 2020.06.01 13:41
  • 박영국 기자 (24pyk@dailian.co.kr)

1일부터 전국 SK네트웍스 주유소 간판 현대오일뱅크로 변경

전국 2500여개 주유소 운영해 GS칼텍스 제치고 2위 올라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앞줄 왼쪽)과 한환규 부사장(앞줄 오른쪽) 등 임직원들이 1일 SK네트웍스로부터 인수하는 주유소 중 하나인 서울 강남구 오천주유소를 찾아 영업 개시를 기념하고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앞줄 왼쪽)과 한환규 부사장(앞줄 오른쪽) 등 임직원들이 1일 SK네트웍스로부터 인수하는 주유소 중 하나인 서울 강남구 오천주유소를 찾아 영업 개시를 기념하고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1일부터 SK네트웍스로부터 인수한 300여개의 주유소 영업을 개시함에 따라 주유소 운영 기준 전국 2위 규모의 정유업체로 등극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이날부터 옛 SK네트웍스 주유소 간판을 바꿔 달고 영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과 임직원들은 인수 주유소 중 하나인 서울 강남구 오천주유소를 방문해 영업 개시를 기념하고 일일 주유원으로 활동했다.


현대오일뱅크는 1999년 한화에너지플라자 주유소 1100여개의 운영권을 인수해 업계 3위로 올라선지 20여년 만에 다시 한 단계 도약하게 됐다.


인수 후 현대오일뱅크의 전국 주유소는 2500여 개로 SK에너지(3100여개) 다음으로 많다. GS는 2352개, 에쓰오일은 2162개다.


지난해 SK네트웍스의 주유소 매각은 점유율에 지각 변동을 불러올 대형 이벤트로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당시 현대오일뱅크는 코람코자산신탁과 함께 입찰에 참여해 최총 낙찰자로 선정됐다. SK네트웍스의 자산을 코람코자산신탁이 인수하고 현대오일뱅크가 주유소를 임차해 운영하는 방식이다.


시장에서는 현대오일뱅크가 이번 인수로 제품 공급 채널을 늘리면서 판매 안정성을 대폭 강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글로벌 경기와 지정학적 요인에 크게 좌우되는 수출 시장에 비해 내수 경질유(휘발유, 경유, 등유 등) 시장은 상대적으로 수요 기반이 탄탄해 변동 폭 또한 작다. 이 같은 시장에 하루 2만 배럴의 고정 공급 채널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특히 인수 주유소의 절반 이상인 159개가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에 포진하고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수도권 시장에서 경쟁사 대비 열세였던 현대오일뱅크의 주유소 개수가 기존 591개에서 750개로 무려 27%나 늘어나게 됐다. 거주 및 유동 인구가 절대적으로 많은 수도권 주유소 대거 확보가 매출은 물론 인지도 제고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주유소 시장 2위 도약을 계기로 고객들이 주유소에서 경험할 수 있는 서비스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현대오일뱅크는 주유소 공간을 활용해 패스트푸드, 편의점, 창고대여 등 수익사업뿐만 아니라 여성안심택배, 무인도서반납함 등 다양한 민관협력 공익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번 인수 대상 중 직영주유소는 1%나눔에도 동참한다. 현대오일뱅크는 2014년부터 직영주유소 순이익의 1%를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에 기부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