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8 00시 기준
확진환자
13244 명
격리해제
11970 명
사망
285 명
검사진행
24012 명
28.8℃
맑음
미세먼지 41

군포 코로나 확진자, 제주도 여행 가서 34명 접촉

  • [데일리안] 입력 2020.05.31 15:09
  • 수정 2020.05.31 15:09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군포 확진자가 제주도 여행 중 34명을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군포 확진자가 제주도 여행 중 34명을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군포 확진자가 제주도 여행 중 34명을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군포 확진자(38번) A(40·여)씨가 지난 27일 머물렀던 아인스 호텔 직원 5명과 제주국제공항에서 김포로 가는 항공편에 함께 탄 승객 29명(도민 2명) 등 34명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해 자가 격리하도록 했다고 31일 밝혔다.


도의 조사에 따르면 A씨는 일행 24명과 함께 지난 25일 제주에 와 27일까지 도내를 돌아다녔다. A씨는 낮 12시10분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해 공항 내에서 줄곧 마스크를 착용했고, 공항 면세점 등은 출입하지 않았다. A씨 일행은 27일 오후 1시45분 김포행 항공편을 통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다.


이후 29일부터 발열과 근육통 증세를 보였고, 지난 30일 군포시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증상 발현일 2일 전부터 확진자의 이동 동선을 공개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A씨가 증상이 나타난 29일 이틀 전인 27일부터 이동 동선이 공개된다.


도는 A씨가 27일 머물렀던 숙소와 점심을 먹은 음식점에 대해 임시 폐쇄하고 방역 소독 조치를 완료했다. A씨 일행이 탄 렌터카들도 방역 소독을 했다.


도 방역당국은 A씨의 추가 진술과 이동 동선에 따른 폐쇄회로(CC) TV, 신용 카드 이용내용 등을 통해 추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