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90 명
격리해제
10467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865 명
25.2℃
튼구름
미세먼지 52

방탄소년단 정국, 이태원 방문 인정…빅히트 “변명의 여지 없다” 사과

  • [데일리안] 입력 2020.05.18 14:04
  • 수정 2020.05.18 14:04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뉴시스ⓒ뉴시스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서울 이태원 방문 관련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빅히트는 18일 “아티스트의 소속사로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엄중함을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하고 아티스트의 사생활 보호를 더 앞세웠다는 점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면서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정국이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는 루머가 온라인에 퍼지면서 다수의 언론이 빅히트에게 확인을 요청했다. 그러나 빅히트는 정국의 개인적인 일상을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 확인을 거부했다.


빅히트는 “정국이 이태원 방문 당시, 5월 초 확진자 발생으로 문제가 된 장소에는 가지 않았고, 첫 확진자가 이태원에 간 날짜보다 약 1주일 전이었다”면서 “또한 정부 지침에 따라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등의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이 같이 판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국이 지난달 25일 저녁 지인들과 함께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주점(Bar)을 방문했다고 상세히 전했다.


소속사는 “방문 이후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은 없었으며, 자발적으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으로 판정됐다”면서 “현재 아티스트 본인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전 사회적 노력에 충실히 동참하지 않은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빅히트는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관련 지침 및 예방 수칙을 최선을 다해 따르고 있다. 그럼에도 빅히트는 “다시는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준수하겠다. 팬 여러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