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90 명
격리해제
10467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865 명
25.2℃
튼구름
미세먼지 52

김희애·박해준 "'부부의 세계' 결말, 막방까지 휘몰아친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5.15 09:30
  • 수정 2020.05.15 09:30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부부의 세계' 김희애 박해준 한소희.ⓒJTBC

JTBC '부부의 세계'가 종영까지 2회를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지선우로 분한 김희애는 15일 홍보사를 통해 “‘부부의 세계’로 큰 사랑을 받아서 감사하고 행복하다. 최선을 다해 좋은 드라마를 만들려고 노력한 감독, 작가, 배우와 스태프들이 고생 많았다”고 공을 돌렸다.


이어 “지선우를 만나 울고 웃으며 보낸 치열했던 지난날들이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무엇보다 지선우의 모든 감정을 뜨겁게 공감하고 응원해준 시청자들 덕분에 외롭지 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열렬히 보내주신 관심과 애정에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


지선우의 행보는 마지막까지 뜨겁다. 김희애는 “지선우와 이태오는 서로에게 결코 자유롭지 못한 지독한 관계로 이어져 왔다. 사랑과 증오로 얼룩진 부부 관계가 어떤 끝맺음을 하게 될지 지켜봐 달라"며 “상황적 변화와 감정들이 마지막까지 위태롭다. 지선우와 이태오를 둘러싼 인물들의 이야기까지 함께 휘몰아친다. 모두의 선택에 몰입하며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태오 역의 박해준은 “현장이 그리울 것 같다. 과분한 관심을 받게 돼 기쁘기도 하지만, 그만큼 책임과 부담이 커졌다.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모완일 감독, 김희애 선배 그리고 이 작업에 참여한 모든 배우들 고생하셨고, 시청자들도 모두 건강하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예측 불가한 최종회는 박해준도 고대하고 있다고. 박해준은 “이 드라마가 어떤 의미를 남기고 끝나게 될지가 관건이다. 모든 인물이 가진 상처가 어떻게 마무리가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여다경 역의 한소희는 “정말 많은 것들을 배웠고, 선배님들과 함께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 ‘부부의 세계’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이 작품에 누가 되지 않게, 선배님들과 함께 한 시간이 헛되지 않게, 보다 더 노력하고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 시청자 여러분도 끝까지 함께 해주셔서 행복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배신을 맞닥뜨린 여다경의 선택은 남은 2회의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다.


한소희는 “폭풍이 휘몰아치듯 수많은 일이 지나고 나서 이 인물들이 어떠한 것을 얻었고, 버려졌으며, 또한 남겨진 것은 무엇인지 집중해달라”고 마지막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