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5.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8

삼성증권, 조기상환슈팅업 ELS 출시…세전 연 18.72% 수익 추구

  • [데일리안] 입력 2020.04.10 18:12
  • 수정 2020.04.10 18:12
  • 이미경 기자 (esit917@dailian.co.kr)

ⓒ삼성증권ⓒ삼성증권

삼성증권은 투자자들을 위한 솔루션으로 슈팅업 ELS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L자형 장세를 예측하는 투자자들을 위해 ELS 24274회를 14일까지 모집한다.


ELS 24274회는 가입 후 3, 6, 9개월 시점에 돌아오는 조기상환 평가일에, 기초자산인 삼성전자의 종가 최초 기준가의 2% 이상만 상승하면 연 18.72%(세전)의 수익을 받을 수 있다.


만약, 1년 후 만기시까지 조기상환되지 않을 경우는 만기시점에 상승한 상승분 만큼 이익이 발생한다. 하지만 하락했을 경우라면 하락한 만큼 손실이 발생하게 되지만, 최소 원금의 80%는 지급되도록 설계해 손실에 대한 걱정을 줄였다.


또한 삼성전자 주가의 나이키형 회복을 예상하는 투자자를 위해 마련한 ELS 24275회는 가입 후 1년 뒤 기초자산인 삼성전자의 주가가 기준가격보다 상승한 경우, 상승분의 50%(세전)를 수익으로 받게 된다.


반대로 삼성전자의 주가가 최초 기준가보다 하락했을 경우에는 하락분 만큼 손실이 발생하지만 이 경우도 최소 원금의 80%는 지급되도록 설계했다.


김성봉 삼성증권 상품지원담당은 "실물경제와 관련된 부정적 지표 등이 나오기 시작하면 추가적으로 시장에 변동성이 커지거나 회복기간이 길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자들도 상당수 있다"며, "이런 전망을 갖고 계신 투자자들의 경우 손실은 일정수준으로 제한하면서 수익을 추구할 수 있는 슈팅업 ELS가 적합하다고 판단되어 향후 지속적으로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수가 아닌 종목 ELS는 주식 직접 투자할 경우에는 기초자산가격의 상승할 때에는 이익만큼, 하락할 경우는 손실이 발생할 수 있어 직접 주식투자매매가 부담스러운 고객들이 선택하는 투자전략이다.


저금리 때문에 예금이자가 기대에 못 미치면서, 증시 하락으로 ELS 수익률과 상환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투자자들의 ELS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한편, 삼성증권은 ELS를 포함해 금융투자상품을 온라인으로 매월 일정 금액 이상, 일정 횟수만큼 거래하면 최대 5만원을 추가로 받을 수 있는 '혜택을 THE 받다' 이벤트를 12월 31일까지 진행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