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29 명
격리해제
10499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199 명
19.8℃
박무
미세먼지 48

주진모·하정우 휴대전화 해킹범 구속기소 '6억원 갈취'

  • [데일리안] 입력 2020.04.10 14:06
  • 수정 2020.04.10 14:06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배우 주진모(왼쪽)와 하정우. ⓒ 뉴시스배우 주진모(왼쪽)와 하정우. ⓒ 뉴시스

배우 주진모와 하정우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뒤 협박한 범인이 재판에 넘겨졌다.


10일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변필건)는 지난 7일 박모 씨(40)와 김모 씨(31) 등 2명을 공갈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주진모, 하정우 등 유명 연예인 5명의 휴대전화와 인터넷 계정을 해킹한 뒤 개인정보를 유출하겠다고 협박해 6억 원 상당의 금품을 뜯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유명 연예인 중 일부는 협박을 견디지 못하고 금품을 전달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두 사람을 붙잡아 구속한 뒤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하지만 두 사람 외에 범행을 주도한 A씨는 아직 수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1월 주진모는 지인들과 주고받은 카톡 대화 내용이 유출돼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특히 주진모는 여성들의 외모 품평을 하는 내용이 공개돼 질타를 받았다. 주진모의 소속사 측은 "주진모의 휴대전화가 해킹됐으며, 범인으로부터 금품을 요구받고 있다"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