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5.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18

[코로나19] 기업 체감경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악

  • [데일리안] 입력 2020.03.31 06:00
  • 수정 2020.04.01 13:03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국내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나쁜 수준까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국내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나쁜 수준까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경제적 타격이 확산되는 가운데 국내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나쁜 수준까지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3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보면 이번 달 전체 산업의 업황 BSI는 54로 전달보다 11포인트 내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2월(52)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업황 BSI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지수화한 것으로, 기준치인 100보다 낮으면 경기를 비관하는 기업이 낙관하는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산업별로 보면 우선 제조업 업황 BSI가 같은 기간 9포인트 급락한 56을 기록했다. 제조업체를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업황 BSI는 65로 7포인트 내렸다. 중소기업 역시 12포인트 하락한 46을 나타냈다. 형태별로는 수출기업(63)이 9포인트 내렸고, 내수기업(51)도 10포인트 하락했다.


아울러 비제조업 업황 BSI는 53으로 11포인트 떨어졌다.


한편, 이번 달 BSI에 소비자 동향지수(CSI)를 합쳐 산출한 경제 심리지수(ESI)는 전달보다 23.5포인트 내린 63.7을 기록했다. 계절적 요인과 불규칙 변동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4.2포인트 하락한 77.4를 나타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