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5333 명
격리해제
23466 명
사망
447 명
검사진행
19379 명
13.1℃
실 비
미세먼지 54

삼성전자, 올해 임금 2.5% 인상…LG전자도 3.8%↑

  • [데일리안] 입력 2020.03.27 17:38
  • 수정 2020.03.27 17:39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삼성, 임금피크제 적용 55세서 57세로 연장

LG, ‘난임휴직’ 도입…최대 3개월 무급 휴직

서울 서초동 삼성서초사옥 앞에 있는 삼성전자 표지석.ⓒ데일리안서울 서초동 삼성서초사옥 앞에 있는 삼성전자 표지석.ⓒ데일리안

삼성전자가 올해 임금을 2.5% 인상하기로 했다. LG전자는 3.8% 인상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노사협의회는 전날 올해 임금인상률을 2.5%로 합의했다. 고과에 따라 인상률이 이보다 높을 수도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5년 임금을 동결한 바 있다. 2016년에는 2%, 2017년 2.9%,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3.5% 인상했다.


삼성전자는 임금피크제 적용도 만 55세에서 올해 만 57세로 연장하기로 했다.


LG전자도 전날 노조와의 임금 단체협약 협상을 통해 생산직 임금을 3.8% 인상하기로 합의했다. 사무직은 개인별 성과에 따라 임금인상률이 차등 적용된다.


저출산 시대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동참하는 뜻에서 난임휴직을 새로 도입해 최대 3개월의 무급 휴직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유급 1일(무급 2일)의 난임휴가를 3일 유급으로 확대했다.


LG전자는 31년 연속으로 무분규 임단협 타결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생산직 임금 인상률은 4.3%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