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5℃
온흐림
미세먼지 73

[주총]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사내이사 종료…'경영 투명성' 강화

  • [데일리안] 입력 2020.03.27 16:09
  • 수정 2020.03.27 16:10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김상우 대림산업 부회장이 27일 대림산업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대림산업김상우 대림산업 부회장이 27일 대림산업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대림산업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이 사내이사 임기를 마치고 물러났다.


대림산업은 27일 서울 종로구 대림빌딩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지난해 재무제표,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분할 계획서 승인 등의 안건을 원안 승인했다.


김상우 대림산업 부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유동성 확보를 통해 불확실성에 대비하고, 수익성 중심의 경영 방침을 지속하겠다”며 “사업구조조정과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투자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현재의 위기상황에서 회사는 근거없는 공포에 움츠려 들지 않을 것이며, 이럴 때일수록 기본에 충실하겠다”며 “건설사업은 브랜드 리뉴얼 및 선별적 수주전략을 통해 우위를 지속하고, 석유화학사업은 기술력 기반의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대림산업은 전관 일부 변경을 통해 사외이사 재임기(6년 초과 재임기 임기 1년) 조항을 삭제하고 사내·사외 이사 임기를 3년으로 통일했다.


이해욱 회장은 사내이사를 연임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대림산업 이사회는 사내이사 3명, 사외이사 5명으로 구성됐다. 또한 내부거래위원회는 독립성 강화를 위해 전원 사외이사(3명)로만 꾸려진다.


필름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대림에프엔씨’를 설립하는 안건도 통과됐다. 분할 기일은 오는 31일, 분할등기완료 예정일은 다음달 6일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