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29 명
격리해제
10499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199 명
21.7℃
가벼운 안개비
미세먼지 39

달콤커피,전국 가맹점 로열티,물류 지원 추가 연장

  • [데일리안] 입력 2020.03.23 10:15
  • 수정 2020.03.23 10:16
  • 임유정 기자 (irene@dailian.co.kr)

지난 달 이어3월도 전국 가맹점 로열티 전액 면제,원두 지원 결정

ⓒ달콤커피ⓒ달콤커피

다날의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 브랜드 달콤커피는 코로나19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들을 돕기 위해 3월에도 로열티 전액 면제, 원두 지원 등 상생협력을 이어간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가맹점 지원 연장 결정은 코로나19에 따른 내수 침체와 소비 심리 위축이 장기화 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일시적 지원이 아닌 중장기적 관점에서 가맹점 수익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최근 발표된 한국외식업중앙회와 한국외식산업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국내 외식업체 중 95.2%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발생 이후 고객이 감소했고, 전체 업체의 누적 고객 감소율이 65.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가맹점주들이 안정적으로 매장 운영을 이어갈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의 필요성이 꾸준히 대두되고 있다.


이에 달콤커피는 지난 2월 말 전국 가맹점에 발송한 대표이사 서신을 통해 우선 2월 로열티 전액 면제 및 원두 무상 지원을 약속했으며, 오프라인 소비 심리 위축 현상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이번 3월에도 동일한 지원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외식업계 전반에 걸친 소비 침체가 4월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이후에도 가맹점 상황에 따른 추가적인 긴급 지원책을 다각도로 모색하는 등 가맹점 매출이 정상 궤도에 오를 때까지 고통을 분담하는 전사적 지원을 아낌없이 이어갈 예정이다.


달콤커피 관계자는 “지금은 코로나19로 실의에 빠진 가맹점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다 같이 희생해야하는 시기“라며 “다 년간 구축해온 달콤 가맹점주와의 돈독한 신뢰관계를 기반으로 상생경영을 실천하며 함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달콤커피는 고객과 가맹점주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위기 상황 속에서도 평시처럼 원활한 점포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상품 공급 및 물류, 전산, 영업 시스템을 차질없이 제공할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