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6 00시 기준
확진환자
13137 명
격리해제
11848 명
사망
284 명
검사진행
21292 명
27.3℃
구름조금
미세먼지 32

'하트시그널3' 출연자 학폭 주장 누리꾼 "끝까지 싸울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3.18 11:44
  • 수정 2020.03.18 11:44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채널A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한 A 씨가 제작진의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반박했다.ⓒ채널A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한 A 씨가 제작진의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반박했다.


A씨는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교폭력의 피해자입니다. 오늘 기사에 대한 입장문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며칠 전 '하트시그널3'에 출연하는 G양에 대한 글을 작성했던 글쓴이"라며 "해당 글에는 제가 겪었던 일 중 일부만이 묘사된 것이며, 제가 게시하는 글은 특정인을 음해하거나 모욕하려는 목적이 아니라 저를 비롯한 다른 피해자들이 미디어를 통해 가해자를 접하게 될 경우 얻게 될 정신적 피해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공익적 목적의 글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일 오전 수십 개의 매체를 통해 제말이 거짓말이며 G의 학교 폭력 가해는 사실 무근이라는 기사가 배포됐다. 제 모든 증언을 거짓으로 치부하고 어릴 적 상처와 트라우마를 깨우는 잔인한 기사들이었다"며 "분명히 말씀드린다. 제 글은 제가 직접 겪은 피해 사실을 담고 있으며 저는 이를 증명하기 위하여 그 어떤 법적 공방도 감당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당사자 G는 지인들 뒤에 숨어 저에게 어떠한 연락도 취하고 있지 않다. 채널A 측에서 배포한 보도 자료 역시 저에게는 어떤 것도 물어보지 않고 G와 그 주변 친구들에게만 사실 여부를 확인한 불완전한 자료다. 만일 G가 과거의 일을 묻기 위해 고소를 한다면, 저는 피하지 않을 것이며 끝까지 싸워 반드시 진실을 밝혀낼 것"이라고 전했다.


또 "채널A 측에도 말씀드린다. 한쪽의 일방적인 증언만으로 작성된 기사는 학교 폭력의 피해자였던 저에게 다시 한번 큰 상처를 안겨주었다. 보도 윤리에 따라 사실 여부를 제대로 확인하신 후에 정정 보도를 검토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14일 "중국에서 G랑 초등학교 같이 다녔던 사이"라며 "G는 매 학기 돌려가며 왕따를 주도했다. 저도 피해자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