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22.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1

[르포] 삼성전자 주총, 전자투표·코로나19에 ‘한산’

  • [데일리안] 입력 2020.03.18 09:06
  • 수정 2020.03.18 09:08
  • 이도영 기자 (ldy@dailian.co.kr)

입구부터 손 소독·비대면 체온계로 방역 총력

1600석 마련했지만 300여석만 차

삼성전자 제51기 주주총회가 열린 경기 수원 수원컨벤션센터 입구.ⓒ데일리안 이도영 기자삼성전자 제51기 주주총회가 열린 경기 수원 수원컨벤션센터 입구.ⓒ데일리안 이도영 기자

삼성전자 주주총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과 전자투표 도입 등으로 예년에 비해 한산한 모습이다.


18일 오전 8시, 삼성전자의 제51기 주주총회 장소인 경기 수원 수원컨벤션센터로 가기 위한 지하철 신분당선 광교중앙역 1번 출구는 통행인이 많지 않았다.


2018년 액면분할 이후 처음으로 개최된 지난해 삼성전자 주총은 1000명가량의 주주들이 몰리며 북새통을 이뤘다. 서울 서초동 삼성서초사옥 앞에는 오전 8시부터 주총을 입장하기 위한 긴 줄이 형성되는 등 많은 주주들이 참석했다. 일부 주주들은 주총이 시작된 후에도 건물 밖에서 기다리기도 했다.


올해 주총은 풍경이 달랐다. 이날 삼성전자는 광교중앙역 1번 출구부터 수원컨벤션센터까지 셔틀버스를 운영했는데, 셔틀버스는 주주들이 꽉 차지 않은 상태로 지하철 출입구와 주총장을 오갔다.


오전 8시, 주총장 앞은 한산했으며 주주들은 기다림 없이 바로 주총장 입장이 가능했다. 주주들이 몰리는 상황과 만일의 응급사태를 대비해 경찰차와 구급차가 주총장 앞에서 대기했다.


주총장도 발걸음을 멈출 일 없이 순탄하게 입장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주총장 입장부터 손 소독제를 필수 사용하게 했다. 또 열화상 카메라를 비치했으며 정확한 체온 측정을 위해 비접촉 체온계로 주주들의 체온을 쟀다.


지정좌석제도 도입했다. 주주들은 입장할 때 주주확인표를 받고 표에 적힌 좌석대로 좌석 안내를 받았다. 주총장은 주총이 시작되기 30분 전까지도 꽉 차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안내방송을 통해 “주주들의 안전을 위해 방역 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다소 불편함이 있더라도 양해 바란다”고 알렸다.


삼성전자는 제51기 정기 주총을 기존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이 아닌 경기 수원 수원컨벤션센터 3층 컨벤션홀에서 개최했다. 주총을 회사 관련 건물이 아닌 외부에서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년 액면분할 이후 소액주주가 늘며 서초사옥 주총 개최는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장소를 변경한 것이다.


수원컨벤션센터는 약 2000명에 달하는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시설이다. 삼성전자는 이곳에 약 1400개의 좌석을 마련했는데 주총이 시작하기 15분 전인 오전 8시 45분 기준 약 300여명의 주주들만 주총장에 들어섰다. 삼성전자가 주총장을 변경하면서까지 주주들의 불편을 최소화했지만 코로나19 확산 여파와 전자투표제 도입으로 예년에 비해 한산했다.


삼성전자는 제51기 주총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의결권 행사에 있어 주주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시행된 것이다. 이번 주총이 한산한 이유도 전자투표를 통해 주주권을 행사한 주주들이 직접 주총장에 참석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주총에 참석한 한 주주는 “지난해 주총은 주주들이 몰려 입장이 지연되는 등 불편함이 있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것 같다”며 “전자투표도 있었지만 직접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에 나왔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