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1.2℃
박무
미세먼지 77

농진청, 잃어버린 고양이 찾는 유전자 마커 개발

  • [데일리안] 입력 2020.03.17 15:12
  • 수정 2020.03.17 15:09
  • 이소희 기자 (aswith@dailian.co.kr)

개체 식별, 유실‧유기 고양이 보호에 도움…반려동물 산업 활용 기대


ⓒ농진청ⓒ농진청

농촌진흥청이 고양이 개체를 판별하고 친자를 확인할 수 있는 ‘고양이 개체 식별 유전자 마커’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유전자 마커를 이용하면 세포 안의 미세한 DNA 차이를 유전자 지문처럼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어, 유실·유기 고양이 보호에 도움이 된다는 농진청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국내에서 주로 키우는 페르시안·터키시앙고라·코리안숏헤어·러시안 블루 등 고양이 18품종, 122마리의 혈액 DNA를 분석해 총 15종의 유전자 마커를 선정했다.


이형접합율(서로 다른 유전자형을 가질 수 있는 비율)과 유전자형 빈도(특정 유전자형이 나타나는 횟수), 다형정보량(다형정보량 값이 높을수록 판별력이 높은 초위성체 마커임), 성판별 등을 분석한 결과다.


초위성체 마커는 고양이 상염색체 또는 성염색체의 특정 영역을 유전자 증폭을 통해 개체의 유전적 특성을 판별한다.


유전자 마커를 동시에 증폭해 유전자형을 한 번의 반응으로 모두 얻을 수 있는 실험법인 다중중합효소연쇄반응(Multiplex PCR) 기술을 이용해 15종의 유전자 마커를 동시에 증폭, 단시간에 저비용으로 분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반려동물 개체 식별 유전자 마커는 유실·유기 동물보호와 반려동물 산업에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반려견 개체 식별 유전자 마커를 개발해 산업재산권을 등록 한 바 있다. 유전자 마커를 활용하면 동물 고유의 정보로 정확한 개체 식별이 가능하며, 시술 등의 부담이 없다.


동물 개체 확인에는 내·외장형 개별식별장치 등이 이용되고 있으나 내장형은 시술을 통해 삽입되며, 외장형은 분실 가능성이 있다.


또한 고양이 개체 식별 유전자 마커는 친자감정도 가능해 고양이 분양과 관련해 정확한 혈통정보를 제공하는 데도 활용할 수 있다.


김태헌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유전체과장은 “국내에서 키우는 고양이가 약 233만 마리에 달한다. 이번 유전자 마커 개발로 잃어버린 고양이를 찾는 데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반려동물의 보호·복지정책이 안착될 수 있도록 유전체 분석 기술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산업재산권 출원이 완료됐으며, 현재 관련 업체에 기술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