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1.7℃
온흐림
미세먼지 44

1월 글로벌 조선 발주량 급감…中 중소형급 '싹쓸이'

  • [데일리안] 입력 2020.02.10 17:00
  • 수정 2020.02.10 17:01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한국, 유일하게 수주잔량 증가

삼성중공업이 지난해 첫 인도한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 ⓒ삼성중공업삼성중공업이 지난해 첫 인도한 LNG 연료추진 원유운반선 ⓒ삼성중공업

1월 글로벌 선박 발주량이 작년에 비해 4분의 1 토막으로 급감했다. 대형 LNG선·컨테이너선 발주가 전무한 영향으로 해석된다.


10일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 기관인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월 글로벌 선박 발주량은 33척, 75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280만CGT 보다 73% 가량 줄어든 수치다. 대부분이 중국과 유럽 조선소가 건조하는 중소형 유조선, 벌크선, 여객선이었다. 반면 한국 조선소들의 주력 선종인 대형 LNG운반선이나 컨테이너선은 없었다.


국가별 수주량은 중국 22척, 51만CGT로 69%를 차지했으며 한국 1척, 4만CGT를 기록했다. 일본의 1월 수주 실적은 없었다.


1월 말 기준 글로벌 수주잔량은 전월 보다 243만CGT(3%) 감소한 7560만CGT로 중국 96만CGT, 일본 79만CGT, 한국 76만CGT가 각각 감소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일본 536만CGT, 중국 421만CGT로 감소폭이 컸고 한국은 10만CGT 가량 소폭 증가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632CGT로 35%를 차지했으며 이어 한국 2203만CGT(29%), 일본 1132만CGT(15%)였다.


선가 흐름을 나타내는 1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작년 12월과 동일한 130포인트를 나타냈다.


선종별로 보면 LNG선(17만4000㎥) 1억8600만달러, 2만TEU급 이상 컨테이너선 1억4600만달러, 1만3000~14000TEU급 1억900만달러였다.


유조선은 초대형유조선(VLCC)이 9200만달러, 수에즈막스급 6150만달러, 아프라막스급 4850만달러였으며 케이프사이즈 벌크선은 4950만달러로 변동이 없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