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27.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9

정부, 입국 제한 중국지역 확대 검토 중

  • [데일리안] 입력 2020.02.03 17:37
  • 수정 2020.02.03 17:37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질병 진행 양상 따라 추가 지역 확대 논의할 듯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서 이송버스에 탑승한 우한 교민들이 임시 격리시설이 위치한 아산과 진천으로 향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서 이송버스에 탑승한 우한 교민들이 임시 격리시설이 위치한 아산과 진천으로 향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 제한 중국 지역을 넓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는 중국 후베이성만 입국 제한 지역으로 정해져 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3일 신종 코로나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취해진 입국 제한 조치의 완벽한 시행에 방점을 두겠다"면서도 "(확대) 필요성 여부는 계속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입국 제한은 역대 정부가 감염병에 대해 취했던 가장 강력한 조치"라며 "추가 지역을 확대할지는 질병의 진행 양상을 보며 검토할 일"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어 "여러 전문가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는 한편 범부처적으로 논의해 (입국 제한 지역 확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방역당국으로서는 원천적인 차단이 확대돼야 한다는 임상적 필요성을 봐야겠지만, 정부 차원에서의 결정은 다른 여러 가지를 고려해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장을 책임지고 있는 질병관리본부 역시 입국 제한 지역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꾸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중국에서 잠복기를 거친 환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위험도 평가를 거쳐 (입국 제한 지역을) 확대하는 계획을 갖고 있다"며 "방역하는 입장에서는 중국이라는 고위험 지역에서 아무도 안 들어오는 게 가장 안전하므로 내부적인 평가를 통해 위험도에 따른 확대를 계속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부가 이날 발표한 조치에 따르면 4일 0시부터 14일 이내에 중국 후베이성을 거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이 제한된다. 제주특별자치도의 무사증 입국제도도 일시 중단된다. 다만 관광 등 단기방문 목적의 사증을 요청할 경우엔 건강상태 확인서 등을 제출받아 면밀히 검토한 뒤 사증을 발급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