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14.2℃
맑음
미세먼지 27

아시아나항공 사내방송 '올티비' 개국 1주년' 맞아

  • [데일리안] 입력 2020.01.30 18:56
  • 수정 2020.01.30 18:56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직원들 직접 제작해 사내 커뮤니케이션 활성화 기여

아시아나항공 사내방송 아나운서와 담당자들이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아시아나항공 사내방송 아나운서와 담당자들이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올티비'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대표 한창수)는 유튜브 사내 방송인 '올티비’가 개국 1주년을 맞았다고 30일 밝혔다.


개국 1주년을 맞아 29일 ‘아시아나항공 챗봇 인기’, ‘임직원 자녀 유니세프 동전 계수’, ‘사내 방송 올티비 2기 아나운서 모집’ 등으로 구성된 25번째 방송을 선보였다.


‘올티비’는 아시아나항공 영문 항공 코드 ‘OZ’를 한글로 형상화(O+Z)한 것으로 사내 구성원 모두가 함께 만들어 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기업들의 유튜브 채널 활용 트렌드에 발맞춰 지난해 1월 첫 방송을 시작한 ‘올티비’는 현재 PR팀 직원 2명과 사내 아나운서 4명, 서포터스 3명이 제작에 참여해 1월 기준 88개 영상 콘텐츠, 구독자 1680명, 총 조회수 10만168회를 기록하고 있다.


매달 2회씩 약 10여분 길이의 영상을 유튜브에서 선보이는 ‘올티비’는 회사의 소식을 단신으로 전하는 '회사 뉴스'와 운항·캐빈·정비 등 다양한 부문의 업무를 소개하는 '기획 코너'로 구성돼 있다.


‘올티비’는 지난 1년 동안 기획 코너를 통해 인천공항 제 2 격납고 탐방, 광고촬영 현장 소개, 신입 캐빈승무원 훈련 현장, 화물기 내부 소개 등 직원들이 직접 경험하기 어려운 다양한 컨텐츠를 제공해 직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해외 직원들이 본사의 소식을 영상을 통해 생동감 있게 접할 수 있어 매우 좋다는 의견이 다수로 운항승무원·캐빈승무원·정비사 등 현장 부서의 만족도가 높다.본사 직원들 역시 방송을 기다리며 구독하게 됐다는 열혈 직원도 생겨난 상태다.


이는 ‘올티비’가 사내 직원들의 호평을 이끌어 낼 수 있었던 것은 외주 제작이 아닌 직원들이 기획부터 촬영, 편집까지 모두 직접 제작했기 때문이다. 아이템 수집부터 답변까지 모두 직원들이 참여하는 콘텐츠 제작 방식이 직원들의 방송 몰입도와 이해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올티비’ 방송이 유튜브 플랫폼에서 이루어지는 만큼 항공사에 관심이 많은 취업준비생 및 일반인들의 구독도 늘어나는 추세다. 실제로 운항승무원, 캐빈승무원, 정비사를 주제로 한 아이템들이 방영될 경우 조회수가 상대적으로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올티비’는 일반 시청자들의 접근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주제별로 섹션을 나눠 전체 영상을 코너별로 재편집한 2~3분 단위의 짧은 영상도 게시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운항·캐빈·정비·화물·영업 등 다양한 직종이 한데 어우러져 있는 항공업의 특성상 ‘올티비’가 서로의 업무에 대한 이해를 돕는 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더욱 많은 콘텐츠를 제공하는 소통의 장으로 활용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