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튼구름
미세먼지 53

KT 회장 후보 9명중 8명 공개…전현직 7명·官 출신 1명

  • [데일리안] 입력 2019.12.12 21:13
  • 수정 2019.12.12 21:15
  • 김은경 기자

내부 인사, 구현모·이동면·박윤영

전직, 임헌문·김태호·표현명·최두환

외부, 장관 출신 노준형…1명 비공개

서울 광화문 KT 이스트 사옥.ⓒKT서울 광화문 KT 이스트 사옥.ⓒKT

내부 인사, 구현모·이동면·박윤영
전직, 임헌문·김태호·표현명·최두환
외부, 장관 출신 노준형…1명 비공개


KT 이사회가 차기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를 공개했다.

KT 이사회는 지배구조위원회가 선정한 차기 회장후보 심사대상자 9명 중 비공개츨 요청한 1명을 제외하고 구현모, 김태호, 노준형, 박윤영, 이동면, 임헌문, 최두환, 표현명 등 8명의 후보자들을 12일 밝혔다.

KT 내부 후보 중에서는 구현모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사장), 이동면 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 박윤영 기업사업부문장(부사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전직 KT 출신으로는 임헌문 전 매스(Mass)총괄 사장, 김태호 전 KT 혁신기획실장(전 서울교통공사 사장), 표현명 전 텔레콤&컨버전스 부문 사장, 최두환 포스코ICT이사(전 KT종합기술원장)가 포함됐다.

장관 출신으로는 참여정부 시절 정보통신부 장관을 지낸 노준형 씨가 후보에 올랐다. 1명은 외부 공개를 동의하지 않아 실명이 공개되지 않았다.

KT 이사회는 지난 4월 차기 회장 선임을 위해 후보자군 조사권한을 지배구조위원회에 위임했다. KT 지배구조위원회는 회장후보군 37명을 심층적으로 조사, 검토한 끝에 9명을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날 KT 이사회는 지배구조위원회로부터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를 보고받고 이를 확정했다.

KT 이사회는 지배구조위원회의 심사대상자 선정작업이 마무리된 것에 맞춰 회장후보심사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사외이사 8명 전원과 사내이사 1명을 포함해 9명으로 구성됐다.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김종구 이사를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지난 4월부터 KT 지배구조위원회는 KT 미래를 이끌어갈 회장후보를 찾기 위해 회장후보자군을 조사해 왔으며, 지난 10월 23일부터 2주간 사외 회장후보 공모와 전문기관 추천을 받았다. 이를 토대로 구성한 총 37명의 사내·외 회장후보자군에 대해 최고경영자(CEO) 자격요건 등을 심층 검토해 9명의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를 선정했다.

KT 이사회는 “정관과 제규정에 의거, 차기 회장 선임 프로세스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했다”고 밝혔다.

향후 KT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차기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에 대해 자격심사와 심층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KT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심사 결과를 이사회에 보고하고, 이사회는 최종 회장후보자 1인을 확정한다. 최종 회장후보자 1인은 2020년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KT 차기 회장에 선임된다.

김종구 KT 이사회 의장은 “KT에 애정을 갖고 회장 공모에 적극 참여해주신 분들과 KT의 미래를 위해 차기 회장 선임에 많은 관심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 남은 회장 선임과정도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