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9 10시 기준
확진환자
9583 명
격리해제
5033 명
사망
152 명
검사진행
15028 명
1.6℃
맑음
미세먼지 52

이재용 부회장, 파기환송심 3차 공판 출석...질문엔 묵묵부답

  • [데일리안] 입력 2019.12.06 14:02
  • 수정 2019.12.06 14:12
  • 이도영 기자

6일 오후1시30분쯤 법원 도착

기자들 질문에 대답없이 법정행

6일 오후1시30분쯤 법원 도착
기자들 질문에 대답없이 법정행


<@IMG1>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파기환송심 3차 공판에 출석했다. 2차 공판때와 마찬가지로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섰다.

이재용 부회장은 6일 오후 1시30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 건물 앞에서 타고 온 검은색 카니발 차량에 내려 법원 건물로 들어갔다.

짙은 남색 코트에 회색 유광 넥타이를 맨 정장 차림을 한 이 부회장은 약간 긴장한 모습으로 말없이 발걸음을 옮겼다.

대기하고 있던 기자들이 양형심리에 대한 생각과 재판 전 하고 싶은 말, 증인채택 여부 전망 등에 대한 질문을 던졌지만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법원 건물로 들어갔다.

이에 앞서 피고인인 삼성 사장단도 법정에 차례로 도착해 건물 내로 들어갔다. 박상진 전 사장이 1시10분에 온 것을 시작으로 최지성 전 부회장, 황성수 전 전무, 장충기 전 사장이 차례로 도착했다.

한편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이날 오후 2시5분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 5명에 대한 파기환송심 3차 공판기일을 진행한다. 유무죄 심리를 다룬 2차 공판에 이어 이날 공판에서는 형량에 대한 양형심리가 이뤄진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