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위험 대신 안정형상품 봇물…위험회피하는 증권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6일 00:05:18
    초고위험 대신 안정형상품 봇물…위험회피하는 증권사
    부메랑·리자드·트윈트윈 형태 ELS 출시 잇따라
    채권에 투자하는 원금보장형 상품도 나와…안정 초점
    기사본문
    등록 : 2019-11-18 06:00
    이미경 기자(esit917@dailian.co.kr)
    부메랑·리자드·트윈트윈 형태 ELS 출시 잇따라
    채권에 투자하는 원금보장형 상품도 나와…안정 초점


    ▲ ⓒ연합뉴스

    올해 하반기 잇따라 터지는 금융사고에 증권사들의 위험회피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금융당국에서는 파생결합상품(DLS·ELS) 등 고위험 상품들을 은행 창구에서 판매할 수 없도록 하면서 사고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한 가운데 증권사는 불똥이 튈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이 때문에 고위험·고수익을 선호하던 증권사들의 체질변화가 최근 나타나고 있다. 수익률은 낮더라도 저위험 상품을 취급하거나 손실가능성이 최소화된 상품 출시에 주력하고 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안정성을 강화한 ELS 출시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수익 상환이 가능한 부메랑 스텝다운형 ELS 상품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기초자산가격이 크게 하락해 원금 손실 위험 구간에 도달한 경우 잔여 상환배리어를 낮춰 상환 가능성을 높인 구조다. 3년 만기 상품이지만 6개월 단위로 상환을 관측하며 6개월마다 기초자산이 최초 기준가를 밑돌지 않으면 연 8.1%의 수익을 지급한다.

    또한 하락장에서 정해놓은 수익을 얻지 못해도 바로 정산해 원금을 회수할 수 있는 리자드 ELS 상품도 주목받고 있다. 리자드 ELS는 위기 상황에서 꼬리를 자르고 도망치는 도마뱀에 빗된 상품으로 잘 알려져있다.

    유진투자증권은 최근 3년 만기의 리자드 스텝다운형 구조로 설계된 ELS 상품을 내놨다. 신한금융투자와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도 조기상환 기회를 높인 리자드 ELS를 줄줄이 선보였다.

    만기 양방향 옵션 구조의 ELS 상품도 안정성을 강화한 상품으로 주목받는다. NH투자증권은 최근 지수형 'Twin-Win ELS' 상품을 내놨다. 이 상품은 증시의 향방이 모호한 시점에서 투자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증권사들은 채권에 투자한 원금보장형 상품인 파생결합채권인 ELS와 DLB 상품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수익률은 ELS 보다 낮지만 원금손실이 나지않는다는 점에서 증권사들이 최근 선호하는 상품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9월 말 퇴직연금 전용으로 선보인 '정해진 구간 ELB'는 출시 한달여 만에 발행액이 80억원을 돌파할 정도로 인기몰이를 했다.

    앞서 신한투자와 DB금융투자도 이달 각각 CD91일물 금리와 코스피20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DLB와 ELB를 출시했다.

    후순위보다 안정적인 선순위 상품 출시도 눈에 띈다. 흥국자산운용은 지난 9월 선순위 인수금융 대출채권만을 투자대상으로 삼는 펀드를 운영중이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요즘 종목형 ELS를 취급하는 곳은 확실히 과거에 비해 크게 줄었다"며 "중국 증시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지수형은 변동성이 낮고 수익률도 낮아졌는데 증권사들이 위험회피를 위해 지수형 ELS로 대부분 갈아탄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부 증권사에서는 타사의 ELS 미상환된 물량을 집중적으로 사들여서 시장가격이 괜찮을 때 다시 되파는 형태도 고려하고 있다.[데일리안 = 이미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