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5조원 규모 실물증권 유치…업계 최대 규모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21:14:42
    삼성증권, 5조원 규모 실물증권 유치…업계 최대 규모
    기사본문
    등록 : 2019-09-19 17:32
    이미경 기자(esit917@dailian.co.kr)

    삼성증권은 전자증권제도 시행과 관련해 법인 및 개인고객들이 보유한 5조원 규모의 실물증권을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전자증권제도 시행으로 지난 8월 말 기준 각 증권회사로 유치된 전체 실물주식자산 중 30%로 업계 최대 규모 기록이다.

    삼성증권 측은 "전통적으로 자산관리(WM) 부문에 강점을 가지고 있었고 최근 IB(대체투자) 등 본사영업을 함께 강화하는 균형성장 전략을 추진한 효과"라며 "IB 등 본사영업이 강화되면서 주식을 실물로 보유하고 있는 법인과 고액 자산가 등 WM 고객들 사이에서 전사의 역량을 집대성해 제공하는 법인 토탈서비스에 대한 선호도가 크게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실제 회사는 지난 4월 업계최초로 가업승계연구소를 설립하고 승계 컨설팅과 더불어 기업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자금조달 등 실행 지원 서비스, 후계자 양성을 위한 넥스트 최고경영자(CEO) 포럼 서비스 등 여러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전했다.

    또 개인자산관리에 대한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재무솔루션과, 자사주 신탁, 기업가치 평가, 퇴직연금 등 법인고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 법인 별로 특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해 프라이빗뱅커(PB) 1명 당 1개 기업을 매칭해 관리하는 1대1 전담 관리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외에 삼성증권은 올해초부터 전자증권제도에 대한 안내 서비스를 제공했고 지난 7월 한국예탁결제원과 공동으로 전자증권제도 세미나를 개최했다.

    양진근 삼성증권 법인컨설팅담당은 "법인 및 법인 오너고객들의 경우 이번 전자증권제도 도입을 계기로 가업승계와 사업구조재편 등 다양한 니즈에 대한 솔루션을 요청하고 있다"며 "전사의 역량을 모은 원스톱 법인 토탈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상장법인 고객들을 위해 전자투표시스템을 제공하기로 하는 등 법인고객들의 편의를 제고하기 위한 부가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데일리안 = 이미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