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완파' 여자배구, 한일전 충격 덜어낸 동메달...해결사 김연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4:38:20
    '중국 완파' 여자배구, 한일전 충격 덜어낸 동메달...해결사 김연경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홈경기서 중국에 3-0 완승
    기사본문
    등록 : 2019-08-25 16:32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김연경이 이끈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중국을 완파하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동메달을 획득하며 한일전 패배의 충격을 덜어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25일 잠실실내체육관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대회' 중국과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3-0(25-21 25-20 25-22) 완승을 거뒀다.

    역시 김연경이었다. 김연경은 고비마다 타점 높은 공격으로 중국의 장신 블로킹을 뚫었다. 매 세트 체력을 비축하면서 중요한 순간에 나서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한일전에서 30득점을 올리고도 패배의 아쉬움을 곱씹었던 ‘에이스’ 김연경은 고공 공격으로 1세트를 가져왔다. 일본전처럼 첫 세트를 따내고 집중력을 잃고 역전을 허용하는 일은 없었다.

    2세트에서도 김연경-김희진 활약으로 중국의 추격 의지를 꺾은 한국은 3세트 후반 17-19로 끌려갔지만 김연경의 3연속 득점이 성공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김희진 서브와 김수지의 블로킹, 이재영의 마무리 공격으로 승리를 확정했다.

    전날 준결승에서 사실상 2군 전력인 일본에 1-3 역전패한 뒤 큰 충격을 받았던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3·4위 결정전에서 중국을 완파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물론 이번 대회에 참가한 중국은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을 일군 멤버들은 아니다. 이미 올림픽 진출권을 따낸 중국은 이번 대회에 주팅 등 주축들을 대거 제외했다. 하지만 한국 여자배구는 한일전 패배 직후 중국을 꺾고 동메달을 차지하며 분위기는 환기했다.

    동메달 외에도 소득이 있는 대회다. 일본과 중국이 2진급 전력으로 참가한 홈 대회서 우승은 달성하지 못했지만, 내년 1월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놓고 격돌한 태국을 3-1로 누른 것은 의미가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