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생애설계자금 보증 강화한 플러스변액종신 출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4일 18:49:47
    삼성생명, 생애설계자금 보증 강화한 플러스변액종신 출시
    기사본문
    등록 : 2019-07-17 11:25
    이종호 기자(2press@dailian.co.kr)
    ▲ 삼성생명은 19일부터 생애설계플러스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을 판매한다고 밝혔다.ⓒ삼성생명

    삼성생명은 19일부터 투자수익률에 관계없이 일정 수준 생애설계자금을 보증하는 생애설계플러스 변액유니버설종신보험( ‘플러스변액종신’) 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플러스변액종신은 종신보험으로서 경제활동기에는 사망 보장에 집중하고, 은퇴 후에는 노후자금으로 활용 가능한 ‘생애설계자금’을 지급하는 상품이다. 특히 이번 신상품은 생애설계자금 보증 기능을 더욱 강화한 ‘플러스형’을 도입했다.

    이 상품은 사망보장금액 변화에 따라 ‘기본형’과 ‘플러스형’ 로 구분할 수 있다. ‘기본형’은 가입과 동시에 ‘플러스형’에 비해 많은 사망보장금액을 준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반면에 ‘플러스형’은 최초 사망보장금액이 ‘기본형’의 3분의2 또는 절반에 불과하지만 가입후 5년이 지난 때부터 10년간 사망보장이 매년 체증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 대신 적립금을 높여 ‘기본형’에 비해 생애설계자금 수준을 높였다.

    ‘플러스형’은 사망보험금이 매년5% 증가해 기본형 대비 사망보험이 150%에 달하는 플러스형(최대150%)과 10%씩 증가해 200%에 달하는 플러스형(최대200%)이 있다.

    신상품 플러스변액종신은 생애설계자금에 대한 보증 기능이 있어 투자수익이 악화돼도 최소한의 금액을 생애설계자금으로 지급하며, 반대로 추가수익이 발생하면 더 큰 생애설계자금을 받을 수 있다. 단 중도해지시에는 보증되지 않는다는 사실은 유의해야 한다.

    플러스변액종신의 생애설계자금은 개시 나이부터 주보험 가입금액의 90%를 매년 일정 비율로 감액하여, 이 때 발생하는 해지환급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가입시 고객이 생애설계자금 개시 나이와 지급기간을 지정하면, 그때부터 생애설계자금을 매년 또는 매월 받게 된다.

    이 때 실제 적립금이 예정이율(보험료 산출이율, 현 2.85%)로 적립한 예정적립액보다 적을 경우, 예정적립금을 기준으로 계산한 생애설계자금을 보증 지급한다.

    그 외에도 일정 기간 계약을 유지한 고객에 대해서는 조건에 따라 고액계약 유지보너스·보험료 납입보너스·생애설계자금 보너스·펀드장기유지보너스 등을 적립금에 가산하는 형태로 적립금을 높였다.

    또한, 생애설계자금 보증 확대에 더 유리한 펀드를 선별하여 부가하였다. 변동성이 큰 액티브주식형 펀드 대신 인덱스주식형 및 자산배분형 펀드 위주로 부가해 펀드비용을 낮추고, 안정성을 높여 변액보험의 리스크를 축소했다.

    이 상품은 가입고객이 생애설계자금을 받고자 할 경우, 개시시기 및 지급기간을 비교적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개시나이는 처음 플러스변액종신에 가입할 때 고객이 정하면 가입나이에 따라 45세부터 90세까지 선택할 수 있다. 지급 기간도 15년·20년·25년·30년중에서 정할 수 있으며, 월 또는 연 단위로도 받을 수 있다.[데일리안 = 이종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