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14.1℃
맑음
미세먼지 30

서울모터쇼 오는 29일 개막…테슬라 전기차 선보인다

  • [데일리안] 입력 2019.03.04 12:49
  • 수정 2019.03.04 12:49
  • 김희정 기자

현대‧벤츠‧테슬라 등 완성차 브랜드 20개 참가, 신차 22종 이상 선봬

SK텔레콤, 한국전력, 동서발전 등 IT 및 에너지 기업 최초 참가

ⓒ서울모터쇼ⓒ서울모터쇼

현대‧벤츠‧테슬라 등 완성차 브랜드 20개 참가, 신차 22종 이상 선봬
SK텔레콤, 한국전력, 동서발전 등 IT 및 에너지 기업 최초 참가


서울모터쇼가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을 주제로 오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열흘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이번 모터쇼에는 국내 6개(현대, 기아, 한국지엠, 르노삼성, 쌍용, 제네시스), 수입 14개(닛산, 랜드로버, 렉서스, 마세라티, 메르세데스-벤츠, 미니, 비엠더블유, 시트로엥, 재규어, 토요타, 푸조, 포르쉐, 혼다, 테슬라) 등 총 20개 완성차 브랜드가 참가한다.

테슬라모터스는 서울모터쇼에 처음으로 참가한다. 더불어 캠시스, 파워프라자 등 국내외 전기차 브랜드 7개도 서울모터쇼와 함께한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서울에서 ‘2019서울모터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주제를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전시 전체 차량 대수는 약 100여 대로, 신차는 월드프리미어 2종(콘셉트카 1종 포함), 아시아프리미어 10종(콘셉트카 4종 포함), 코리아프리미어 10종 등 총 22종이 공개될 예정이다.

전통적인 제조분야 외 파워프라자‧캠시스 등전기차 브랜드, SK텔레콤 등의 IT기업‧한국전력‧동서발전 등 에너지기업, 현대모비스‧유라코퍼레이션 등 부품업체 등 총 180개 자동차 유관기업들도 참가한다.

조직위는 2019서울모터쇼를 7개의 테마관으로 구성,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이라는 주제에 부합하는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서스테이너블 월드와 연계해 열리는 친환경차 시승행사는 체험자들이 직접 차량을 운전해 킨텍스 제2전시장 주변도로를 주행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체험 가능한 차량은 총 19대로 현대자동차의 코나 EV, 아이오닉 EV, 기아자동차의 니로 EV, 소울 EV, 한국지엠의 볼트 EV, 닛산의 리프 등이다.

이어 커넥티드 월드와 연계해 국내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자율주행차 시승행사는 언맨드솔루션과 스프링클라우드와 협력해 진행되며, 서울모터쇼 기간 내내 킨텍스 제1전시장과 제2전시장 연결통로에서 체험할 수 있다. 최대 10명까지 탑승 가능하며, 변속주행, 회피주행, 신호 준수 등 현존하는 자율주행 기술을 대부분 경험할 수 있다.

국제 콘퍼런스, 세미나도 마련된다. '생각하는 자동차, 혁신의 미래'를 주제로 내달 2일 열리는 국제 콘퍼런스에는 빈프리트 베버 독일 만하임응용과학대 응용경영연구소 소장, 스티븐 조프 스탠퍼드대학교 자동차연구소 센터장, 유지수 국민대학교 총장, 후셈 압델라티프 TUV SUD 글로벌 자율주행사업 부문장, 리차드 정 한국자동차디자인협회 초대회장, 램코 버워드 PAL-V사 아시아 담당 부사장 등이 연사로 참가한다.

AI, 5G 등 IT와 자동차가 융합된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등 모빌리티 혁명이 불러올 자동차산업의 혁신을 주제로 한 세미나는 같은 달 3일 열린다. 주제는 ‘모빌리티 혁명과 자동차 산업 세미나’이며 현대, SK텔레콤, KT 등이 참가해 기술현황과 향후 산업 트렌드 등을 소개할 계획이다.

조직위는 서울모터쇼를 CES 등 해외 유명 전시회에 버금가는 행사로 만들기 위해 전시운영시스템도 혁신한다. 우선 2017서울모터쇼부터 활용되기 시작한 킨텍스 앱(App)에 교통상황, 주차현황 등 실시간 전시정보가 확대되며, 출입 시스템도 개선된다.

또한 제1, 2전시장에 1개소씩 운영된 매표소를 각 2개소씩 두 배로 늘리며, 전시장 곳곳에 안내시설물을 다수 설치해 관람객들의 혼잡을 줄인다. 또한 인터넷, 모바일, 복합몰 등 사전 예매 판매처를 확대하고, 수요 대응형 e-버스 등도 운영한다.

한편 서울모터쇼는 OICA(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가 공인한 우리나라 유일의 국제모터쇼로 1995년 제1회 서울모터쇼 개최 이래 올해로 12회째를 맞았다. 홀수 해에 열리며, 2017년에는 약 61만명이 전시장을 방문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