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2975 명
격리해제
20158 명
사망
383 명
검사진행
24274 명
17.9℃
맑음
미세먼지 27

카카오 3분기 영업익 307억...전년비 35%↓

  • [데일리안] 입력 2018.11.08 08:35
  • 수정 2018.11.08 08:42
  • 이호연 기자

매출 5993억원, 역대 분기 최고

영업비용, 카카오페이지 관련 비용 증대

매출 5993억원, 역대 분기 최고
영업비용, 카카오페이지 관련 비용 증대


카카오는 8일 3분기 연결 매출 5993억원, 영업이익은 30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6%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35% 감소했다.

매출만 놓고 보면 역대 분기 최고 수치를 달성했다. 광고 플랫폼 매출은 전통적 광고 비수기 영향에도 불구하고 플러스친구, 알림톡 등 카카오톡 메시지 기반 광고 매출의 성장으로 전분기와 유사한 수준인 167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카카오톡 광고를 중심으로 한 모바일 광고 매출 증가 영향으로 10% 늘어났다.

콘텐츠 플랫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3067억원이다. 게임 콘텐츠 매출은 모바일 신작 게임 출시 지연과 검은사막 해외 비수기 영향 등으로 전분기 대비 11% 하락했으나, 지난 4월부터 시작된 배틀그라운드 PC방 매출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성장한 994억원으로 집계됐다.

뮤직 콘텐츠 매출은 멜론 유료 가입자가 전분기 대비 15만명 증가함에 따라 전분기 대비 4%, 전년동기 대비 11% 늘어난 1360억원을 기록했다. 기타 유료 콘텐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7% 성장한 713억원이다. 올해 진행된 카카오페이지와 픽코마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카카오페이지의 거래액이 전년동기 대비 51%, 픽코마가 165% 늘어나며 큰 폭의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기타 매출은 카카오톡 선물하기, 카카오메이커스 등 커머스의 지속적인 성장과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페이 등 신규 사업의 매출 상승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23% 증가한 125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증가했으나 영업비용도 큰 폭으로 늘어나며 영업이익에 악영향을 미쳤다.

3분기 영업비용은 전년동기 대비 21% 증가한 5686억원이다. 카카오페이지, 픽코마 등의 성장에 따른 콘텐츠 수급 비용 증가, 카카오페이의 거래액 성장에 따른 지급 수수료 증가 등이 반영됐다.

카카오는 연말까지 합병, 분사 등을 원활히 마무리해 매출 성장세를 이어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는 지난 9월 뮤직플랫폼 ‘멜론’을 운영하는 카카오M과 합병해 본격적으로 시너지를 내고 있으며, 지난 11월 1일 음악 및 영상 사업부문을 별도의 법인으로 분사시켜 새로운 도약을 준비 중이다.

12월에는 커머스 사업부문을 분사해 ‘카카오커머스’를 설립한다. 카카오커머스는 사업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본격적인 커머스 영역으로 사업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인공지능(AI)도 준비가 한창이다. 지난 9월 전면 개편하며 편의성을 높인 카카오톡은 ‘#탭’을 통해 이용자들의 검색과 콘텐츠 소비를 지속적으로 늘리고,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현대 기아자동차와 공동 개발 중인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 내년 상반기 출시될 신차부터는 차량 내에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카카오의 AI 기술을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연말에는 개발 플랫폼인 ‘카카오i 오픈빌더’도 공개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