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2.4℃
튼구름
미세먼지 52

대만, 중국에 신승…결승행 경우의 수는?

  • [데일리안] 입력 2018.08.30 23:28
  • 수정 2018.08.30 23:28
  • 김윤일 기자
중국을 꺾은 대만은 이번 대회 유일한 무패팀이다. ⓒ 연합뉴스중국을 꺾은 대만은 이번 대회 유일한 무패팀이다. ⓒ 연합뉴스

한국을 격파했던 대만 야구가 중국을 만나 혼쭐이 날뻔했다.

대만은 30일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중국과의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1-0 신승했다.

이로써 1승 보탠 대만은 2승을 거두며 결승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대만이 이튿날 열릴 일본과의 2차전서 승리를 거둔다면 금메달에 도전할 수 있는 티켓이 주어진다.

경기는 예상 밖의 양상으로 전개됐다.

대만은 앞서 한국과의 조별리그서 호투를 펼친 사이드함 투수 우셩펑을 다시 한 번 선발 투수로 내세웠다. 중국 타자들은 우셩펑을 상대로 배트에 공을 맞추지 못했고, 이로 인해 어려운 경기를 풀어가야 했다.

하지만 대만의 타자들 역시 헛방망이를 휘두르기는 마찬가지였다. 대만은 중국 선발 간추안을 상대로 5회까지 점수를 뽑지 못했고, 선수들 표정에서는 긴장감이 감돌기 시작했다.

결국 결승점은 다소 늦은 6회에 나왔다. 선두 타자 다이루리앙이 좌전 안타로 출루한데 이어 도루에 이은 상대 포수 실책으로 3루까지 여유 있게 달려갔다. 그리고 1사 3루에서 쟝젠밍의 2루타가 나오며 이날 유일한 득점이 나왔다.

대만이 승리를 거둠에 따라 한국의 결승 진출 가능성은 더욱 크게 올라갔다. 이제 한국이 중국과의 2차전을 잡는다면 자력 진출이 가능하다.

일본과 대만은 다르다. 일단 한국에 1-5로 패한 일본은 대만전에서 무조건 3점 차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만 금메달에 도전할 수 있다. 반면, 대만은 일본전을 이기거나 2점 차 이하로만 패해도 결승 무대에 오른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