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9.1℃
튼구름
미세먼지 49

[금융안정보고서] 은행들,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취급 소극

  • [데일리안] 입력 2017.12.14 11:14
  • 수정 2017.12.14 14:35
  • 이나영 기자

한은, 고신용자 위주로 대출 늘려

"신용평가 쉽게 기반 확충 필요"

은행들이 중·저신용자에 대한 신용대출 취급에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은행은행들이 중·저신용자에 대한 신용대출 취급에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은행

은행들이 중·저신용자에 대한 신용대출 취급에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4일 국회에 제출한 금융안정보고서에 따르면 은행들의 2015∼2017년 9월 고신용자(1∼3등급) 대출 비중은 8.7%포인트 올랐다.

반면 중신용자(4∼6등급) 대출 비중은 6.0%포인트 줄었고 저신용자(7∼10등급) 대출 비중 역시 2.7%포인트 하락했다.

비은행 금융기관에서는 중신용자 대출 비중이 0.3%포인트 떨어졌고 저신용자 대출 비중은 5.4%포인트 하락했다.

은행과 비은행 금융기관(상호금융 제외)의 대출 금리도 큰 차이를 보였다.

9월 중 중신용자에 대한 대출 금리를 보면 비은행금융기관(상호금융 제외)은 13.4∼22.5%로 은행(4.6∼7.6%)의 3배 정도 높았다.

한은은 "차주의 신용도에 따라 신용대출 시장 분할이 점차 심화하고 업권 간 높은 금리 격차가 지속하는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한은은 그 이유로 최근 금융기관들이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또한 중신용자들에 대한 금융 정보가 부족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9월 말 기준으로 중신용자 중에서는 62.1%가 최근 3년간 금융권 대출 실적이 없으면서 지난 2년간 신용카드 사용실적도 없었다.

금융기관으로선 이들에 대한 신용정보가 부족해 대출부실 가능성을 가늠하기 쉽지 않다. 이 때문에 중신용자에 대한 대출을 아예 기피하거나 대출해주더라도 금리를 높게 매긴다는 것이다.

한은은 "가계대출 시장의 분할 현상, 업권간 금리 격차를 완화하려면 정보 비대칭성을 축소하려는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차입자의 비금융거래 정보가 신용평가에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신용정보 이용 기반을 확충하는 한편 빅데이터의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관련 제도를 보완해나갈 필요가 있다"며 "최근 인터넷 전문은행 출범 등 경쟁환경 변화가 중·저신용자 차입 여건 개선으로 이어지도록 정책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