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21.8℃
맑음
미세먼지 36

신지수 결혼에 '어린 장금' 조정은 근황도 관심

  • [데일리안] 입력 2017.11.03 15:34
  • 수정 2017.11.03 16:40
  • 이선우 기자
ⓒMBC 방송화면 캡쳐ⓒMBC 방송화면 캡쳐

아역배우 출신 신지수가 결혼 소식을 전한 가운데 신지수처럼 똘망똘망하고 귀여운 아역배우들이 그대로 성장하길 바라는 시청자들은 '이대로만 자라다오' 신조어를 만들어낼만큼 아역배우 근황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아역배우 출신으로는 이세영, 김유정, 김희정등이 있지만 지난 2003년 MBC 드라마 '대장금' 이영애 아역을 맡아 일약스타가 된 조정은의 근황은 잘 안알려져있다.

사극 ‘대장금’에서 “홍시 맛이 나서 홍시라 했을 뿐인데 어찌하여 홍시 맛이 나냐고 물어보시면…”이라는 유행어를 낳은 어린 장금은 당시 오밀조밀한 외모와 똑부러진 말투로 신지수 만큼민의 사랑을 받았다. 그후 드라마 '조선X파일 기찰비록' '제빵왕 김탁구'에서 얼굴을 비췄다.

가장 최근 출연작은 2013년 방영한 드라마 ‘투윅스’로, 당시 함께 출연했던 이준기가 자신의 SNS 계정에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훌쩍 자란 모습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