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8.3℃
온흐림
미세먼지 30

84마일 류현진 '얼굴이 반쪽'

  • [데일리안] 입력 2016.02.23 15:09
  • 수정 2016.02.23 15:10
  • 데일리안=스팟뉴스팀
84마일 공 뿌린 류현진. ⓒ 류현진 인스타그램 캡처 84마일 공 뿌린 류현진. ⓒ 류현진 인스타그램 캡처

84마일 류현진, 얼굴이 반쪽이 됐네

84마일 류현진 소식이 화제다.

류현진(28·LA 다저스)은 지난 22일(한국시각), LA 다저스의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미국 애리조나에서 수술 후 두 번째 불펜피칭에 나섰다.

이날 불펜 피칭은 데이브 로버츠 감독을 비롯해 앤드류 프리드먼 사장, 릭 허니컷 투수 코치 등이 지켜봤다. 류현진은 불펜 포수 스티브 칠라디를 앉혀놓고 총 30개의 공을 던졌다.

류현진이 기록한 직구 구속은 84마일(시속 135km), 가볍게 던졌음에도 날카로운 피칭을 뽐냈다. 류현진은 불펜 피칭을 마친 뒤 "오늘 상태가 매우 좋다는 것을 느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앞서 류현진의 체중 감량 사진도 재조명되고 있다.

류현진은 지난해 연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어로 “Back in Korea before spring training!”(스프링캠프 합류 전에 한국으로 돌아왔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류현진은 식당에서 셀카를 촬영하고 있다. 특히 체중이 빠진 듯 갸름해진 턱 선과 깔끔한 피부로 눈길을 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