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3.8℃
박무
미세먼지 45

김희정 심경 고백 "섹시만 부각, 속상한 것 보다..."

  • [데일리안] 입력 2015.10.15 11:13
  • 수정 2015.10.15 11:13
  • 김명신 기자
김희정의 폭풍성장 화보가 이목을 끌고 있다.ⓒ 비엔티김희정의 폭풍성장 화보가 이목을 끌고 있다.ⓒ 비엔티

김희정의 폭풍성장 화보가 이목을 끌고 있다.

'소녀에서 여인으로'라는 큰 테마 아래 진행된 bnt 화보 속 김희정은 통통 튀는 상큼한 소녀의 모습부터 여인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페미닌한 콘셉트까지 완벽히 소화해내며 팔색조의 면모를 선보였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아역배우 출신 꼬리표가 부담스럽지 않느냐는 질문에 "고민을 많이 하기는 한다. 사람들이 어떻게 봐줄까 보다는 스스로가 중요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연기를 통해서 다양한 모습을 많이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한다"고 성숙한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어 연기력보다는 대중들에게 섹시한 이미지가 많이 이슈화되어 있다고 묻자 "속상하다라기보다는 아직 많이 보여드린 것이 없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섹시한 사진이 이슈화될 당시 함께 연기하는 모습도 같이 보여주었더라면 더 좋았지 않았나 싶다"고 고백했다.

김희정은 지금까지 출연한 작품 중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으로는 '꼭지'와 '매직키드 마수리'를 꼽았다. '꼭지'에서 함께 출연했던 원빈과 다시 연기한다면 어떻겠냐고 묻자 김희정은 "'꼭지' 이후로 한 번도 뵌 적이 없다. 다시 같이 연기한다면 어떨지 나도 궁금하다. 색다르고 재미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앞으로 액션과 춤을 출 수 있는 배역을 해보고 싶다. 몸 안 사리고 열심히 할 수 있다"고 당찬 포부를 전했다.

한편 김희정은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과시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