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11.9℃
맑음
미세먼지 25

거제시 “차기 구축함 사업 대우조선 배제 안돼”

  • [데일리안] 입력 2020.09.25 17:50
  • 수정 2020.09.25 17:51
  • 이배운 기자 (lbw@dailian.co.kr)

청와대·산자부 등에 건의서 보내…재평가 및 재검증 촉구

변광용 경남 거제시장 ⓒ 거제시청변광용 경남 거제시장 ⓒ 거제시청

경남 거제시가 한국형 차기구축함(KDDX; Korea Destroyer Next Generation) 기본설계사업에 대우조선해양이 부당하게 배제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재평가와 재검증을 촉구했다.


거제시는 지난달 26일 KDDX 기본 설계 사업 재평가를 촉구하는 건의서를 청와대 국가안보실 등에 보내고 산업통상자원부, 국회 국방위원회, 방위사업청 등에도 재검증을 요구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건의서를 통해 현대중공업의 정부투자기관 뇌물 공여 부정당 제재 처분에 따른 감점이 미반영된 점, 설계 준비 여부가 절대 평가가 아닌 상대 평가로 진행된 점을 지적했다. 또 최근 5년간 함정 설계·건조 실적에서 대우조선이 우위에 있음에도 주관적 평가 된 점, 방위사업청의 답변 부실 등이 문제라고 밝혔다.


시는 거제조선업계와 시민들은 대우조선해양 기술 유출 의혹과 함정 건조사업 불균형 심화가 대규모 실업사태 등 거제지역경제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정성 확보와 부당성 해소를 위해 명확한 평가기준과 평가에 대한 자료 제시 등 재평가와 재검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변광용 거제시장은“재평가를 통한 정부의 공정한 결정을 촉구 한다”며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객관적이고 철저한 재검증으로 차기구축함 설계 평가의 부당성을 해소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안보지원사령부는 대우조선해양의 경쟁사인 현대중공업 관계자들이 KDDX 개발사업 관련 문건을 몰래 촬영해 유출했고, 이 과정에서 해군 간부 등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해 수사 후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당시 문건은 대우조선해양에서 작성한 것으로, 문건에 구축함의 도면이 직접 포함된 것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