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10.5℃
맑음
미세먼지 24

LG이노텍 노조, 코로나19 어려움 겪는 협력사 지원 앞장

  • [데일리안] 입력 2020.09.23 08:58
  • 수정 2020.09.23 08:58
  • 이건엄 기자 (lku@dailian.co.kr)

8개월 간 평택·광주 등에서 지원 추진

품질 컨설팅·현장 위험요인 제거 활동

지난 22일 LG이노텍 구미사업장에서 LG이노텍 노조원과 협력사 직원들이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검사 장비를 함께 살펴보고 있다.ⓒLG이노텍지난 22일 LG이노텍 구미사업장에서 LG이노텍 노조원과 협력사 직원들이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검사 장비를 함께 살펴보고 있다.ⓒLG이노텍

LG이노텍 노동조합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 지원에 앞장섰다.


LG이노텍은 노조가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약 8개월 간 평택과 구미, 광주 지역 협력사를 위한 지원활동을 추진했다고 23일 밝혔다.


노조원 50여명이 직접 참여해 협력사를 대상으로 품질·생산성 컨설팅, 현장 위험요인 제거, 작업 환경 개선 등을 실시했다.


LG이노텍 노조는 차량 부품 제조사인 디팜스테크와 공정 개선 과제를 추진해 이 회사의 센서 불량률을 절반으로 낮추는데 성공했다.


검사·포장 업체인 성안테크윈과는 중복 공정 통합, 동선 최적화 등을 통해 회사의 조명 모듈 포장 시간을 기존 대비 33% 줄였다.


기판소재 검사 업체인 스마텍과도 공정 컨설팅 후 검사 장비 센서 설치, 공정 자동화 등을 진행해 이 회사의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일일 검사량을 7% 늘렸다.


이번 활동은 LG이노텍 노조가 USR(노조의 사회적 책임)차원에서 진행한 것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영활동에 타격을 받고 있는 협력사를 돕기 위한 것이다.


김동의 LG이노텍 노조위원장은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은 무엇인지, 현장에서 노조가 할 수 있는 부분은 없는지 끊임없이 노조원들과 함께 고민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USR차원의 협력사 경쟁력 강화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